어머니 여읜 지 3년 만에 여동생 잃은 ‘원 디렉센’ 루이스 톰린슨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록밴드 ‘원 디렉션’의 리드 보컬리스트 루이스 톰린슨(27)이 또다시 불행한 가족사로 세간의 눈길을 끌었다.

18세 여동생으로 패션 디자이너로도 가능성을 보였고 인스타그램 팔로어만 130만명에 이르러 연예인 뺨치는 인플루엔서 대접을 받던 펠리시테가 지난 13일(현지시간) 낮 12시 52분쯤 런던 서부의 아파트에서 심정지 상태의 주검으로 발견됐다고 BBC가 15일 전했다. 런던경시청은 성명을 내고 “18세로 믿어지는 한 여성에 대해 현장에서 곧바로 사망 판정이 내려졌다”며 “적절한 절차를 거쳐 부검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간 ‘더 선’의 보도에 따르면 펠리시테와 함께 있던 사람이 응급전화 999에 앰뷸런스 출동을 요청했다.

루이스도 이날 여동생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다음날 저녁 ‘코믹 릴리프’ 출연을 취소했다. 펠리시테와 루이스는 3년 전 어머니 조해나를 백혈병으로 잃었다. 맏아들 루이스는 지난주에 어머니를 잃은 슬픔을 모티프로 만든 노래를 발표했던 터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가사 중에는 ‘우리 둘을 위해 난 이 생을 살거야’가 있는데 아마도 어머니와 자신을 얘기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BBC 라디오1 뉴스비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많은 것들을 어머니에게 의지했다. 뭔가에 조언이 필요하면 난 언제나 어머니에게 맨먼저 전화를 걸었다”고 돌아봤다. 오누이 외에도 여섯 살이 안된 쌍둥이를 비롯해 동생이 다섯이나 더 있다.

돈캐스터 출신인 루이스는 “여동생들이 슬픔에 사로잡혀 있는 것을 원치 않아 처음에는 힘들었지만 맏형으로서 이런 가사를 노래할 수 있다면 동생들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바랐다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