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1박2일’ 방송·제작 중단…“정준영 복귀 사과” [공식입장 전문]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18: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6년 ‘몰카’ 파문을 일으켰던 정준영은 자숙기간을 갖다가 이듬해  KBS 2TV ‘1박2일’에 복귀했다. 사진은 정준영의 복귀 후 ‘1박2일’의 한장면.

▲ 2016년 ‘몰카’ 파문을 일으켰던 정준영은 자숙기간을 갖다가 이듬해
KBS 2TV ‘1박2일’에 복귀했다. 사진은 정준영의 복귀 후 ‘1박2일’의 한장면.

KBS 2TV 간판 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2일’이 15일 제작과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몰카 유포’ 등으로 성범죄 피의자가 된 가수 정준영이 과거 같은 논란을 겪었을 때 복귀시킨 데 대한 책임을 지겠다는 취지다.

KBS는 15일 입장을 내고 “KBS는 최근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로 수사를 받는 정준영을 모든 프로그램에서 출연 정지시킨 데 이어, 당분간 ‘1박2일’ 프로그램의 방송 및 제작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단 기간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지는 않았다. 사실상 무기한 결방을 예고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1박2일’의 장기 결방은 2017년 KBS 정상화를 위한 노조 파업 이후 두번째다.

KBS는 당장 이번 주부터 ‘1박2일’ 방송 시간에 대체 프로그램을 편성하기로 했다.

KBS 측은 “매주 일요일 저녁 ‘1박2일’을 기다리시는 시청자를 고려해 기존 2회 촬영분에서 가수 정준영이 등장하는 부분을 완전히 삭제해 편집한 후 방송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전면적인 프로그램 정비를 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KBS ‘1박2일’은 2016년 정준영의 ‘몰카’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때 그가 무혐의 처분을 받자 다시 복귀시켰다. 이번 파문이 일면서 당시 제작진의 판단에 거센 비판이 일었다. 특히 당시 제작진은 정준영 자숙 기간에도 끊임없이 그의 복귀를 조장하는 연출을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KBS는 “출연자 관리를 철저하게 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리며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3년 전 유사한 논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 당국의 무혐의 결정을 기계적으로 받아들이고 충분히 검증하지 못한 채 출연 재개를 결정한 점에 대해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KBS의 이러한 조치에도 “너무 늦었다”며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공식입장 전문]

KBS <1박 2일> 방송 및 제작 중단을 알려드립니다

KBS는최근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을 모든 프로그램에서 출연 정지시킨데 이어, 당분간 <1박 2일> 프로그램의 방송 및 제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주부터 <1박 2일> 시간에는 당분간 대체 프로그램을 편성할 예정입니다.

KBS는매주 일요일 저녁 <1박 2일>을기다리시는 시청자를 고려하여 기존 2회분량 촬영분에서 가수 정준영이 등장하는 부분을 완전 삭제해 편집한 후 방송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전면적인 프로그램 정비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KBS는출연자 관리를 철저하게 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리며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습니다.

특히 가수 정준영이 3년 전 유사한 논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 당국의 무혐의 결정을 기계적으로 받아들이고 충분히 검증하지 못한 채 출연 재개를 결정한 점에 대해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KBS는 앞으로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출연자검증 시스템을 강화하는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