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KT 정규직 공채 응시해 시험 치르고 입사” 해명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15: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카 채용 의혹’도 사실무근 주장…‘드루킹 특검’ 정치보복 주장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15일 “딸은 2년여 간의 힘든 파견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며 KT 특혜채용 의혹을 재차 부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최근 검찰 수사를 통해 KT 전 인재경영실장 김모 전무가 구속되는 등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KT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일말의 부정이나 불공정 행위가 발견되었다면 반드시 그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검찰조차 ‘김성태 의원이 채용청탁을 부탁한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하는 마당에 여론몰이식 수사를 유도하는 넘겨짚기식 언론행태는 스스로 자제해달라”며 “이 사건은 세간의 뜬소문을 기반으로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를 겨냥해 정치공작적으로 기획된 정황이 다분하다”고 주장했다.

또 김 의원은 한겨레가 보도한 ‘조카 채용 의혹’과 관련해선 “딸 보도에서와 마찬가지로 또 다시 ‘김성태 조카’가 관련 분야에서 아무런 전문성도, 자격도 없이 이른바 김성태 의원의 ‘뒷배’로 KT에 근무했던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며 “아무런 팩트 확인도 없이 인격비하적이고 인신공격적인 보도를 남발하고 있는데 대해 분명하게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조카는 지금도 대한민국 굴지의 IT 회사에 근무하는 프로그램 개발 전문가로서, 2009년 KT 자회사 입사 이전에도 이미 SK텔레콤 자회사에 2년여간 근무하던 중 당시 KT 자회사가 설립되고 IT 직종의 대규모 경력직 수시채용이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함께 근무하던 동료직원들과 함께 KT 자회사로 이직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친조카도 아닌 5촌 조카의 10년전 입사기록까지 파헤쳐 한겨레가 또 다시 어떠한 경로로 ‘카더라 의혹 보도’를 이어가고 있는지 그 정치적인 의도와 배경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직계가족 뿐만이 아니라 방계 친인척에 이르기까지 심지어 10년전 기록까지 다 뒤져내는 이 정권의 혹독한 사찰과 탄압에 대해 아무리 ‘드루킹 특검’ 정치보복을 한다고 하더라도 가족과 친인척에게까지 탄압을 가하려는 행태는 즉각 중지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