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아카데미’ 사회교육분야 세계 최장기간 기록 인증 받아

입력 : ㅣ 수정 : 2019-03-14 16: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년 동안 21만여명 수강
유두석(왼쪽) 장성군수가 김덕은 한국기록원장으로 부터 세계 최장기간 사회교육 강좌 기록 인증패를 받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두석(왼쪽) 장성군수가 김덕은 한국기록원장으로 부터 세계 최장기간 사회교육 강좌 기록 인증패를 받고 있다.

전남 장성군이 운영중인 ‘21세기 장성아카데미’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사회교육 강좌로 인증 받았다.

21세기 장성아카데미는 지난해 9월 한국기록원으로부터 ‘정기적으로 열린 최장기간 사회교육’으로 증명받았다. 지난 1월 국제기록인증기관인 유럽연합 오피셜월드레코드(EU OWR)도 심의를 거쳐 세계 최장기간 교육으로 공식 인증했다.

군은 14일 장성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공식 인증서를 전달받고 지난 24년간 위대한 기록을 함께 만들어 온 이들과 자축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오랫동안 장성아카데미를 위탁 운영해 온 (사)한국인간개발연구원측에 공로패를 전달하고, 지난 10년간 100회 이상 강좌를 청취한 모범 수강생 10명에게도 표창패를 수여했다.

‘세상을 바꾸는 것은 사람이고, 사람을 변화시키는 것은 교육이다’는 슬로건으로 1995년 9월 15일 첫 강연을 시작했다. 식전 공연과 함께 90분 특강으로 운영되는 장성 아카데미는 군민들을 비롯 광주·화순·담양군민 등 인근 지역 주민도 즐겨 찾는 장소로 자리잡았다. 그동안 매주 목요일 일주일에 한차례씩 한번도 빠지지 않고 계속됐다. 1회 강의에 200여명이 수강해 지금껏 21만여명이 찾았다.

이날 기념식 후에는 혜민스님이 강연자로 나서 마음치유 콘서트를 주제로 제1081회 장성아카데미가 이어졌다.

유두석 군수는 “지난 24년 동안 늘 함께 해 온 수강생들과 훌륭한 강연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며 “장성 아카데미의 위대한 기록의 의미를 되새기고, 앞으로도 계속 사랑받는 사회교육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성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