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리스트’ 목격한 윤지오씨 검찰 출석…“언론인 3명·특이한 이름 정치인 실명 진술”

입력 : ㅣ 수정 : 2019-03-13 0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간 명단 안 밝힌 건 수사 미비 때문”
고 장자연씨의 동료 배우 윤지오(가운데)씨가 12일 서울동부지검에 설치된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 장자연씨의 동료 배우 윤지오(가운데)씨가 12일 서울동부지검에 설치된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12일 ‘장자연 리스트’ 사건 관련 리스트를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32)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날 조사에서 윤씨는 고 장자연씨의 성접대 대상 명단에 포함됐다는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과 언론인 3명의 이름을 진술했다.

이날 오후 조사단 사무실이 위치한 서울동부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마치고 나온 윤씨는 취재진과 만나 “아는 정황과 모든 정보를 (검찰에) 넘겼다”며 “필요하다면 재판에 가서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윤씨는 고 장자연씨가 작성한 문건을 직접 본 인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윤씨는 지난 5일 한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해 조선일보와 관련된 언론인 3명과 특이한 성을 가진 국회의원 이름을 장씨의 문건에서 봤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날 참고인 조사에 입회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차혜령 변호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새로 나왔던 내용과 ‘특이한 이름’이 누군가에 관한 질문이 나왔다”며 “윤씨가 사건 후 9년간 외국에 있었기 때문에 잘 모르는 상태였지만 명확하게 특이한 이름을 가진 사람으로, 사진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윤씨는 그간 수사당국에 명단을 밝히지 않은 이유에 대해 “수사가 미비했기 때문”이라며 “이제는 제 입으로 발언할 기회가 생겨 (증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윤씨는 유서로 알려진 장씨의 문건이 장씨가 의혹을 밝히기 위해 의도적으로 작성한 문건이라는 진술도 진상조사단에 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건은 장씨가 2009년 3월 기업과 언론사,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에게 성접대를 했다고 폭로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며 불거졌다. 당시 검찰은 장씨의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만 폭행 및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하고 나머지 성 상납 의혹 관련 연루자들은 모두 무혐의 처분해 논란이 일었다.

한편 진상조사단은 이달 말 종료 예정인 조사 기간을 2개월 더 연장해 달라고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에 요청했지만 과거사위는 이미 조사기간이 4차례나 연장된 점을 들어 이를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19-03-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