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주자서 빼달라’는 유시민, 차기 대선 ‘뒷심’ 노리나

입력 : ㅣ 수정 : 2019-03-12 15: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정렬의 시사정렬’에 출연한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정렬의 시사정렬’에 출연한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가 “집권 2~3년차 차기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서 1~2위를 하는 분들은 확률적으로 (대통령이) 안 된 분들이 더 많다”면서 “대선은 마라톤과 똑같다. 바람막이가 앞에서 달려주고 뒷심을 발휘해 치고 나가야 하는데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은 그걸 아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2일 서울신문 팟캐스트 ‘노정렬의 시사정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나 문재인 대통령처럼 경선을 포함해 재수한 분들은 또 다른 경향이 있지만 처음 도전한 분들이 초반에 우세하면 상위권에 계속 있기가 어렵다”면서 “(유 이사장은) 2~3 위인데 지금은 빠지는 게 낫다”며 이 같이 말했다.

리얼미터 조사에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지난 1~2월 연속 여야 전체 1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2월 조사에 처음으로 포함된 유 이사장은 여야 전체 2위를 기록했다.

이 대표는 “누구를 선택지로 할지 본조사 전 주관식으로 사전 조사를 하는데 유 이사장의 이름은 항상 상위에 올랐다”면서 “유 이사장이 몇 년 전부터 조사에서 빼달라해 처음에는 이름을 뺐는데 선거관리위원회의 유권해석과 언론사 의뢰에 따라 지난 달 조사에 넣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을 뺀 상태에서 유력 차기 주자를 묻는다면 여론을 왜곡 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는 설명이다. 앞서 유 이사장은 여론조사기관 등에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자신은 제외해달라고 공지해달라는 공문을 선관위에 보낸 바 있다.

이 대표는 또 대선을 36개월 앞둔 시점에 실시한 여론조사에 어떤 의미가 있느냐는 질문에 “전례를 보면 현 시점상 여론조사 선택지에 없던 사람이 대통령이 된 적은 역사상 한 번도 없었다”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마저도 하위권이었지만 선택지에는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보 순위가 바뀌는 경우는 내가 잘해서라기보다는 1~2위가 스스로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면서 “김무성 의원이 새누리당 대표 때 2~3년 계속 (대선 후보) 1등을 했는데 옥쇄 파동 등 총선에서 실패하고 ‘똥볼’을 차자 지지율이 급하강한 경우”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전체 인터뷰는 ‘노정렬의 시사정렬’ (팟캐스트 바로가기)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