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호주 챔피언 완파… 대구, AFC챔스 화려한 데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3-06 01:03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멜버른 빅토리 원정 3-1 역전승

세징야·황순민·에드가 연속골
EPL 출신 머치·펠라이니 맞대결
경남과 산둥은 2-2 승부 못 가려
미세먼지 세리머니  경남 FC 우주성이 5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1차전 산둥 루넝 타이산과의 경기 후반 15분에 동점골을 넣은 후 발목 보호대를 꺼내 코를 막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세먼지 세리머니
경남 FC 우주성이 5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1차전 산둥 루넝 타이산과의 경기 후반 15분에 동점골을 넣은 후 발목 보호대를 꺼내 코를 막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 FC가 사상 처음 출전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를 완승으로 장식했다.

대구는 5일 호주 멜버른의 랙탱귤러 스타디움을 찾아 벌인 대회 조별리그 F조 1차전 원정 경기에서 멜버른 빅토리를 3-1로 눌렀다. 지난해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을 차지하며 본선 진출의 꿈을 이룬 대구는 2017~18시즌 호주 A리그 우승 팀을 원정에서 꺾으며 K리그 네 팀 가운데 맨 먼저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대구는 전반 29분 스웨덴 국가대표 공격수 올라 토이보넨에게 선제골을 얻어맞고 휘청거렸지만 2분 만에 에드가의 헤딩 패스를 세징야가 페널티 아크에서 시원한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가 오른 대구는 후반 6분 세징야의 쇄도에 이은 패스를 받은 황순민이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왼발 슛을 때린 것이 상대 몸에 맞고 굴절돼 골 그물을 흔들어 전세를 뒤집었다. 대구는 10분 뒤 세징야의 왼쪽 크로스를 에드가가 밀어 넣어 승기를 잡았다. 후반 19분 토이보넨에게 완벽한 헤딩 슛 기회를 내줬으나 조현우가 몸을 날려 선방했다.

재계약에 공을 들인 세징야와 에드가가 각각 1골 2도움, 1골 1도움으로 보답한 대구는 9일 제주와 개장 경기를 치르는 DGB대구은행파크로 12일 광저우 헝다(중국)를 불러들여 연승에 도전한다.

도민구단 최초로 본선에 진출한 경남 FC는 창원축구센터로 불러들인 산둥 루넝(중국)과 2-2로 비겨 첫 승 신고를 다음으로 미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경험한 조던 머치(경남)와 마루앙 펠라이니(산둥)의 자존심 다툼으로 관심을 모은 대결에서 그라치아노 펠레(산둥)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우주성과 김준성(이상 경남)이 연속 골을 넣어 역전했고 펠레에게 멀티 골을 허용하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9-03-06 3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