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50주년 맞은 대한항공 ‘조용한 기념식’

입력 : ㅣ 수정 : 2019-03-05 01: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양호 회장 횡령·배임 혐의 재판 등 여파
본사서 임직원만 참석… 외부행사는 안 해
趙회장 “징계받은 직원들 책임 안 묻겠다”
반 세기 만에 글로벌 항공사 도약 국내 최초의 민영 항공사인 대한항공 임직원들이 4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하고 있다. 창립 50주년을 맞은 기념비적인 해이지만 대한항공은 대규모 외부 행사 없이 이날 간단한 내부 기념식만 치렀다. 대한항공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반 세기 만에 글로벌 항공사 도약
국내 최초의 민영 항공사인 대한항공 임직원들이 4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하고 있다. 창립 50주년을 맞은 기념비적인 해이지만 대한항공은 대규모 외부 행사 없이 이날 간단한 내부 기념식만 치렀다. 대한항공 제공

창립 50주년을 맞은 국내 최초의 민영 항공사 대한항공이 4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본사에서 임직원만 참석한 가운데 조용한 기념식을 열었다. ‘반백년’이라는 기념비적인 해이지만 외부 행사도, 기자 간담회도 없었다. 지난해 2월 창립 30돌을 맞은 아시아나항공이 대대적인 창립 기념 행사를 열고 장거리 노선 확대 등 미래 비전을 발표한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지난해 불거진 ‘갑질’ 논란 불씨가 완전히 꺼지지 않은 데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횡령·배임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탓이다.

조양호 회장은 이날 기념식에서 침체된 조직 분위기를 끌어올리려는 듯 “그동안 업무상 실수로 징계를 받은 직원에게 더이상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업무 실수나 단순 규정 위반 등으로 징계를 받은 대한항공 임직원 1000여명은 승진, 호봉 승급, 해외주재원 심사 등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게 됐다.

대한항공은 1969년 조중훈 창업주가 대한항공공사를 인수하면서 출범했다. 1970년 태평양과 유럽, 중동에 하늘길을 잇따라 열며 국가 산업 발전에 기여했다. 1980년에는 서울올림픽 공식 항공사로 국가 위상을 높였다. 1990~2000년대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본격적으로 대한항공을 지휘하면서 성장을 이뤘다. 지난해에는 미국 델타항공과 조인트벤처 협력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 중이다.

1969년 제트기 1대, 프로펠러기 7개 등 8대를 보유하며 아시아 11개 항공사 중 꼴찌였던 대한항공은 현재 B777 42대 등 총 166대의 항공기를 보유한 글로벌 항공사가 됐다. 지난 50년간 101억 8719만 3280㎞의 거리를 운항했고, 7억 1499만명에 달하는 승객을 실어 날랐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사회 구성원 모두가 더 나은 삶을 꿈꿀 수 있도록 날개가 돼 드리는 것이 우리가 함께 만들어 갈 대한항공의 새로운 100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9-03-05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