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모두 같은 사람”… 오스카는 ‘그린 북’ 택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2-26 0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1회 아카데미 시상식 화두는 ‘화합’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선정된 배우와 감독들이 오스카 트로피를 들고 수상의 기쁨을 누리고 있다. 작품상을 수상한 ‘그린 북’의 피터 패럴리 감독. AFP 연합뉴스

▲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선정된 배우와 감독들이 오스카 트로피를 들고 수상의 기쁨을 누리고 있다. 작품상을 수상한 ‘그린 북’의 피터 패럴리 감독.
AFP 연합뉴스

올해 아카데미의 선택은 대중성이었다.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영화들에 수상의 영예를 안긴 점이 돋보였다. 또 시대의 흐름과 변화에 발맞추려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흑인과 성소수자, 여성을 화두로 내세운 작품들을 두루 오스카의 주인공으로 선정하는가 하면 세계 최대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인 넷플릭스가 제작한 작품에도 빗장을 열었다.

●‘로마’ 꺾은 반전의 주인공 ‘그린 북’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은 피터 패럴리 감독의 ‘그린 북’에 돌아갔다. ‘그린 북’은 1960년대 흑인에 대한 차별이 극심하던 미국 남부를 배경으로 이탈리아계 이민자 출신 토니 발레롱가(비고 모텐슨)와 흑인 천재 피아니스트 돈 셜리(마허샬라 알리)가 특별한 우정을 쌓는다는 내용이다. 실화를 바탕으로 인종 차별이라는 주제를 다루고 있어 작품상 수상이 점쳐지기는 했으나 10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린 ‘로마’를 꺾고 수상작으로 호명되면서 ‘반전’의 주인공이 됐다. 패럴리 감독은 무대에 올라 “이 영화는 사랑에 관한 것”이라며 “우리는 서로 다르지만 사랑하라는 것, 우리는 모두 같은 사람이라는 내용을 담았다”고 말했다. 허희 영화평론가는 “아카데미 시상식 자체가 미국의 현 정세를 반영하는 결정을 많이 한다”면서 “인종 간 우정과 화합, ‘우리는 이웃’이라는 주제를 담은 이 영화를 수상작으로 선정하면서 지금 중요한 것은 미국 내 화합이라는 메시지를 전하려고 했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 영화는 작품상 이외에도 남우조연상(마허샬라 알리), 각본상도 수상했다.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선정된 배우와 감독들이 오스카 트로피를 들고 수상의 기쁨을 누리고 있다.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영국 록밴드 ‘퀸’의 리드보컬 프레디 머큐리를 완벽 재현하며 남우주연상을 받은 라미 말렉.  AP 연합뉴스

▲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선정된 배우와 감독들이 오스카 트로피를 들고 수상의 기쁨을 누리고 있다.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영국 록밴드 ‘퀸’의 리드보컬 프레디 머큐리를 완벽 재현하며 남우주연상을 받은 라미 말렉.
AP 연합뉴스

●“난 이민 가정의 아들” 라미 말렉 감동의 소감

올해 아카데미는 대중적인 영화에 특히 관대했다. 전 세계적으로 영국 록밴드 ‘퀸’ 열풍을 일으킨 ‘보헤미안 랩소디’는 남우주연상, 음향효과상, 음향편집상, 편집상 등 4개 부문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퀸의 리드보컬 프레디 머큐리를 완벽하게 재현하며 남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된 라미 말렉은 “저는 이집트에서 온 이민 가정의 아들”이라며 “절대 자신을 굽히지 않는 사람들의 이런 이야기를 오랫동안 기다려 왔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블 스튜디오의 히어로 영화로는 최초로 작품상 후보에 오른 ‘블랙 팬서’도 의상상, 미술상, 음악상 등 3개 부문에서 수상자를 배출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윤성은 영화평론가는 “영화 ‘로마’보다 더 대중적이면서 말랑말랑한 ‘그린 북’이 작품상을 수상하고, 작품의 예술성보다는 대중성이 상대적으로 더 뛰어났던 ‘보헤미안 랩소디’가 여러 부문에서 수상한 것으로 볼 때 아카데미 시상식이 예전에 비해 전반적으로 대중적으로 변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선정된 배우와 감독들이 오스카 트로피를 들고 수상의 기쁨을 누리고 있다. ‘로마’로 감독상·외국어영화상·촬영상 3관왕의 영예를 안은 알폰소 쿠아론 감독. AFP 연합뉴스

▲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선정된 배우와 감독들이 오스카 트로피를 들고 수상의 기쁨을 누리고 있다. ‘로마’로 감독상·외국어영화상·촬영상 3관왕의 영예를 안은 알폰소 쿠아론 감독.
AFP 연합뉴스

올해 최대 화제작으로 손꼽힌 넷플릭스 영화 ‘로마’는 감독상과 촬영상, 외국어영화상 3개 부문에서 트로피를 안았다. 아카데미 시상식 최초로 영어가 아닌 외국어로 제작된 영화가 감독상과 작품상을 동시에 받을지 관심이 쏠렸으나 작품상 수상에는 실패했다. ‘로마’는 멕시코 출신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유년 시절 자신을 돌봐 준 유모를 추억하며 흑백 영상으로 만든 작품이다. 쿠아론 감독은 감독상을 받은 뒤 무대에서 “우리는 여성 노동자들 가운데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이들을 돌봐야 하는 가장 중요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말했다. 쿠아론 감독은 2014년 ‘그래비티’로 감독상을 수상한 이후 5년 만에 두 번째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선정된 배우와 감독들이 오스카 트로피를 들고 수상의 기쁨을 누리고 있다.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로 생애 첫 오스카를 쥔 올리비아 콜맨.  AFP 연합뉴스

▲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선정된 배우와 감독들이 오스카 트로피를 들고 수상의 기쁨을 누리고 있다.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로 생애 첫 오스카를 쥔 올리비아 콜맨.
AFP 연합뉴스

여우주연상은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에서 절대 권력의 중심에 서 있는 히스테릭한 영국 여왕 ‘앤’을 연기한 올리비아 콜맨에게 돌아갔다. 올해 처음으로 아카데미상 후보로 지명된 콜맨은 유력한 수상자로 여겨졌던 ‘더 와이프’의 글렌 클로스를 제치고 트로피를 안았다. 클로스는 올해까지 총 7차례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선정됐지만 올해 역시 수상의 기쁨을 누리지 못했다. 여우조연상은 영화 ‘이프 빌 스트리트 쿠드 토크’의 리자이나 킹이 수상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대선, 도덕적 선택 하자” 트럼프 비판도

1978년 백인 우월집단 KKK단에 잠복해 비밀정보를 수집한 흑인 형사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블랙클랜스맨’의 스파이크 리 감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하는 발언으로 주목받았다. 그는 각색상을 받은 직후 수상소감에서 “2월은 흑인의 달이기도 하다. 인류성을 회복해야 한다”면서 “2020년 대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이제 모두 역사의 바른 편에 서야 한다. 사랑과 증오 사이에서 도덕적인 선택을 해야 한다”고 말해 청중의 기립박수를 이끌어 냈다.

이날 시상식은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주인공이기도 한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퀸’의 축하 공연으로 화려한 막을 올려 눈길을 모았다. 퀸의 드러머 로저 테일러와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 그리고 리드보컬 프레디 머큐리를 대신해 가수 아담 램버트가 무대에 올랐다. 사회자로 낙점됐던 코미디언 케빈 하트가 과거 성소수자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하차하면서 이번 시상식은 1989년 이후 30년 만에 사회자 없이 시상자로 나선 배우들의 공동 사회로 진행됐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19-02-26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