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는 그대로인데 요금 올린다니”…16일부터 서울 택시요금 3800원

입력 : ㅣ 수정 : 2019-02-15 20: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택시요금,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인상
담배냄새나는 차량 안, 승차 거부, 퉁명스러운 대응 등
서비스 개선 없이 요금만 인상하자 시민 반응은 시큰둥
서울 택시요금 16일부터 인상  지난 6일 서울역에서 설 연휴 귀경객들을 태우기 위해 택시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서울택시 기본요금이 오는 16일 오전 4시부터 3800원으로 책정돼 종전보다 800원 오른다. 심야 기본요금은 4600원이다. 연합뉴스

▲ 서울 택시요금 16일부터 인상
지난 6일 서울역에서 설 연휴 귀경객들을 태우기 위해 택시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서울택시 기본요금이 오는 16일 오전 4시부터 3800원으로 책정돼 종전보다 800원 오른다. 심야 기본요금은 4600원이다. 연합뉴스

3000원인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16일 오전 4시부터 3800원으로 인상된다. 자정부터 오전 4시까지 적용되는 심야 기본요금은 3600원에서 4600원으로 오른다.

택시 요금 인상은 지난해부터 예고됐지만, 시민들의 시선은 여전히 싸늘하다. 정비되지 않은 차량 안, 승차 거부, 택시 기사의 퉁명스러운 대응 등 고질적인 서비스 문제는 요금이 아무리 올라도 개선되지 않을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서울 택시요금은 지난 2013년 10월 2400원에서 3000원으로 올랐다. 6년 동안의 물가 인상, 택시 기사들의 열악한 처우 등은 이번에 요금을 인상하는 이유기도 하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인상된 요금은 16일 오전 4시 이후 탑승부터 적용된다. 기본요금 뿐 아니라 미터기가 올라가는 속도도 빨라진다. 100원당 거리요금이 현행 142m에서 132m로 줄면서 요금 100원이 추가되는 시간도 35초에서 31초로 줄어든다. 요금미터기가 개정되지 않은 택시에 탑승한 경우에는 차량 내부 요금표를 기준으로 내고, 요금미터기가 개정된 차량에 탑승한 경우에는 요금미터기 금액대로 내면 된다.
서울 택시요금 내일부터 인상 14일 서울시의 한 택시미터기업체 관계자가 택시요금 인상을 위해 미터기를 점검하고 있다. 16일 오전 4시부터 중형택시 기준으로 서울시 기본요금은 주간 800원, 심야 1000원이 오른 각각 3800원, 4600원으로 책정된다.  뉴스1

▲ 서울 택시요금 내일부터 인상
14일 서울시의 한 택시미터기업체 관계자가 택시요금 인상을 위해 미터기를 점검하고 있다. 16일 오전 4시부터 중형택시 기준으로 서울시 기본요금은 주간 800원, 심야 1000원이 오른 각각 3800원, 4600원으로 책정된다.
뉴스1

택시 요금 인상 소식에 시민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직장인 이현진(37)씨는 “택시 기사 분신 소식을 들으면 안타깝다가도 주말에 홍대나 종로에서 승차거부하고 지나가는 모습을 보면 그런 마음이 사라진다”며 “이런 와중에 요금까지 오른다니 좋게 보이지만은 않는다”고 말했다. 대학원생 권모(28)씨는 “요금이 오른다는 소식 이후에는 승차 공유 서비스인 ‘타다’를 이용하고 있다”며 “내 돈 내면서 담배 냄새에 쩔어 있는 시트나 불친절한 말투, 짧은 거리를 이동하면 툴툴대는 등 불편함을 느낄 이유가 없다”고 전했다.

물론 지난 6년 동안 물가가 오른 만큼 택시 요금을 올려 기사들의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법인택시(2인1차제 기준)를 모는 택시기사는 하루 평균 10.8시간을 근무하고, 하루 평균 납입기준금(사납금)은 13만 5000원을 내야 한다. 월 217만원 정도를 받는 열악한 수입 구조인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요금 인상에 걸맞은 서비스 개선 없이는 택시업계 전체가 고사할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카카오택시, 티맵택시 등 모바일 기반의 택시 호출 서비스뿐 아니라 카카오카풀이나 타다 등 기술의 발전에 따른 승차 공유 서비스의 도입을 언제까지 피해갈 수 없기 때문이다.

택시기사들도 승차거부를 비롯한 서비스 개선 요구에는 동감했지만, 요금 인상을 부정적으로만 보는 시선에는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법인택시를 모는 이모(49)씨는 “일한 만큼 정당한 대가를 받자는 것”이라면서 “온종일 운전대를 잡고 장시간 근무하는 게 일상이지만, 운전이라는 노동의 대가를 바라보는 시선은 유독 가혹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성재 전국민주택시노조 정책국장은 “승차거부가 없어야 하고, 택시가 손님을 고르기보다는 손님이 택시를 고를 수 있을 정도로 서비스가 개선돼야 한다”면서도 “지금까지는 요금 인상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사납금을 올리면 택시 기사 입장에서는 이전과 같은 상황이 반복됐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요금 인상에 앞서 승차거부 택시 퇴출하고 심야시간 택시공급을 확대하는 등 서비스 개선을 위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택시요금 인상으로 시민부담이 늘어나는 만큼 운수종사자 처우개선을 통해 서비스가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관리할 것”이라며 “지도·감독을 소홀히 한 택시회사는 예외 없이 법에서 정한 처분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