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천천히 가” 서행하는 택시기사 도끼로 위협한 60대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6: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원 춘천경찰서는 택시기사를 도끼로 위협한 김모(61)씨를 특수폭행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김씨는 전날 오전 8시 10분께 춘천시 효자동에서 앞서가던 택시가 천천히 간다는 이유로 도끼로 기사(54)를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김씨는 급한 일이 있어 차를 몰고 가던 중 택시가 서행하자 경적을 울렸고, 이로 인해 기사와 시비가 붙었다.

김씨는 “조그마한 게 까불고 있어”라는 말을 듣고는 화를 참지 못하고 약초를 캐기 위해 갖고 있던 도끼로 위협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