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미국발 훈풍에 이틀째 상승…2,190선 회복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6: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스피가 9.74포인트(0.45%)오른 2,190.47, 코스닥은 2.89포인트(0.39%) 내린 730.58로 장을 마감한 1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KEB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2019.2.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스피가 9.74포인트(0.45%)오른 2,190.47, 코스닥은 2.89포인트(0.39%) 내린 730.58로 장을 마감한 1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KEB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2019.2.12
연합뉴스

코스피가 12일 미국발 훈풍에 이틀째 상승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9.74포인트(0.45%) 오른 2,190.47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98포인트(0.09%) 오른 2,182.71에서 출발해 장 초반 혼조세를 보이다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51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48억원, 411억원을 순매도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업무정지) 이슈와 관련해 국경장벽 예산안이 합의됐다는 뉴스가 나오면서 이를 둘러싼 우려가 완화돼 국내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외신들은 11일(현지시간)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이 국경장벽 예산안 협상에서 원칙적인 합의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2.33%), SK하이닉스(2.43%), 현대차(0.78%), 삼성물산(0.43%),현대모비스(1.14%) 등이 올랐고 셀트리온(-1.39%), LG화학(-0.13%), 삼성바이오로직스(-0.40%), POSCO(-0.56%), 한국전력(-0.87%) 등은 내렸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2.30%), 전기·전자(2.27%), 보험(1.14%) 등이 강세였고 서비스(-1.39%), 의약품(-1.01%), 통신(-1.01%) 등은 약세였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412개였고 내린 종목은 404개였다. 보합은 80개 종목이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는 매수 우위, 비차익거래는 매도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1천182억원의 순매도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4억2천329만주, 거래대금은 5조7천532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89포인트(0.39%) 내린 730.58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40포인트(0.19%) 오른 734.87로 출발했으나 약세로 전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977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22억원, 407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는 포스코켐텍(3.55%), 에이치엘비(0.49%),코오롱티슈진(0.12%) 등이 올랐고 CJ ENM(-3.81%), 바이로메드(-3.69%), 메디톡스(-1.14%), 스튜디오드래곤(-0.75%), 펄어비스(-1.50%) 등은 내렸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6억8천77만주, 거래대금은 3조7천621억원 수준이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11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량은 27만주, 거래대금은 21억원가량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0.8원 내린 1,123.9원에 마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