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국내 제작 바그너 ‘니벨룽의 반지’ 올해 공연 무산

입력 : ㅣ 수정 : 2019-02-13 05: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부 ‘발퀴레’ 공연 취소...2020년 재개 전망
‘니벨룽의 반지’ 라인의 황금 공연 모습-월드아트오페라 제공

▲ ‘니벨룽의 반지’ 라인의 황금 공연 모습-월드아트오페라 제공

독일의 유명 미술가 겸 연출가 아힘 프라이어의 연출로 국내 제작으로 처음 추진된 바그너 음악극 ‘니벨룽의 반지’의 올해 공연이 무산됐다. 공연제작사인 월드아트오페라는 당초 공연을 내년 3월로 미룰 것으로 알려졌다.

월드아트오페라는 최근 당초 대관이 예정됐던 성남아트센터에 ‘니벨룽의 반지’ 가운데 2부인 ‘발퀴레’의 공연 취소 의사를 전한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월드아트오페라 측은 “공연시간이 4시간 30분을 넘겨 종료시 서울에서 온 관객의 귀가시간이 너무 늦어지는 문제 등이 있었다”며 “여러가지 이유로 공연이 어렵게 됐다”고 설명했다. ‘발퀴레의 기행’, 지그문트와 지글린데의 ‘사랑의 2중창’ 등이 유명한 ‘발퀴레’는 전체 4부의 본격적인 이야기를 담은 3막 오페라다.

한국에서 처음으로 기획과 제작을 맡아 진행된 ‘니벨룽의 반지’ 공연은 지난해 11월 4부작 가운데 1부인 ‘라인의 황금’을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무대에 올린 바 있다. 이후 ‘발퀴레’는 오는 5월, 3부인 ‘지그프리트’는 12월, 마지막 4부인 ‘신들의 황혼’은 2020년 공연할 계획이었다. BMW코리아와 주한독일문화원 등의 후원으로 총 120억원의 제작비를 투입해 3년간 ‘반지 사이클’을 완성하겠다는 게 제작사 측의 설명이었다. 하지만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되기 전날 밤, 즉 ‘서야’(序夜)를 다룬 ‘라인의 황금’ 이후 서울에서 공연장을 대관하지 못해 다른 경기권 공연장으로 장소를 옮겨 프로덕션이 추진됐다.

한편 ‘지그프리트’는 2021년, ‘신들의 황혼’은 2022년으로 각각 미뤄질 전망이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