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섬에 저장시설 만들어 LPG 공급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6: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서해 북단 옹진군 섬에 저장시설을 만들어 액화석유가스(LPG)를 저렴하게 공급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인천시 옹진군은 12일 한국LPG배관망사업단과 관내 섬 지역 LPG 배관망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등 연료 공급시설이 열악한 옹진군 섬 지역에 탱크시설을 만든 뒤 LPG를 각 가정에 공급할 예정이다. 옹진군은 올해부터 2년간 예산 87억원을 투입해 대청도(소청도 포함) 내 마을 9곳에서 사업을 우선 추진한 뒤 점차 다른 섬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탱크시설과 각 가정을 배관으로 연결해 LPG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면 세대별로 설치된 보일러를 통해 집에서 난방을 하거나 온수를 이용할 수 있다.

옹진군 관계자는 “섬에서는 취사를 위해 LPG 가스통을 매번 구입해 사용하는 실정”이라며 “탱크에 저장된 LPG를 배관을 통해 각 가정에 도시가스처럼 공급하면 비용이 기존보다 30% 가량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