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구 공유 전기자전거 운영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5: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시 연수구가 전국 최초로 ‘공유 전기자전거’를 시범 운영한다.

연수구는 교통서비스 업체인 ‘카카오 모빌리티’와 업무협약을 맺고 오는 6월까지 관내에 공유 전기자전거 ‘카카오T 바이크’ 400대를 투입해 시범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공유 전기자전거는 페달과 전기모터를 모두 활용하는 방식(PAS·Pedal Assist System)으로 움직여 일반 자전거보다 적은 힘으로도 쉽게 운전할 수 있어 노인이나 여성들도 무리 없이 탈 수 있다.

이 전기자전거는 국내 업체인 삼천리자전거와 알톤스포츠가 제작했으며 이용자 안전을 위해 최고 속도는 시속 20㎞ 이하로 제한되도록 설계됐다.

이용 방법은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APP)인 ‘카카오T’를 이용해 자전거의 위치를 검색한 뒤 자전거를 사용하고 사용한 시간만큼 비용을 신용카드 등으로 결제하면 된다. 요금은 보증금 1만원에 최초 15분 사용 시 1000원이며, 사용시간이 5분씩 늘어날 때마다 500원의 추가 요금이 부과된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