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청년이 살고 싶은 도시 만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5: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 익산시가 청년 지원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청년이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청년정책계를 신설, 청년 실태조사, 청년 도시 기본계획 수립, 정책 방향 설정 등을 총괄하도록 했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청년 욕구를 반영한 맞춤형 시책을 추진하는 주체인 청년희망네트워크도 이번 달부터 운영한다.


청년희망네트워크에는 만 18∼39세 청년이 참여, 청년 정책을 제안하고 시정에 반영하도록 소통창구 역할을 한다.

시는 저소득 근로청년의 경제적 자립기반 마련과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청년 자산형성 통장지원 사업, 청년 구직 활동금 지원, 청년취업 드림카드 사업을 상반기부터 시행한다.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 참여자 112명도 18일까지 모집한다.

시는 중앙동 문화예술의거리에 청년문화소통공간을 조성해 청년 간 소통, 공유, 협력, 커뮤니티 구축 활동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상춘 경제관광국장은 “청년이 지역에서 주체적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하도록 다양한 시책을 시행한다”며 “청년들이 스스로 시책을 발굴 추진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