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생 ‘북한은 적’ 1년 만에 41%→5%…‘전쟁’ 이미지는 여전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5: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합뉴스

▲ 연합뉴스

초·중·고 학생들이 북한을 적이라기보다는 경계하면서도 협력해야 할 대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통일부는 지난해 10월 22일~12월 10일 전국 초중고 597곳의 학생 8만 2947명을 대상으로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이렇게 조사됐다고 12일 밝혔다.

두 부처는 2017년 548개 학교 학생 9만 1316명을 대상으로 한 같은 조사와 비교했을 때, 1년 전보다 북한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우리에게 어떤 대상이라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 ‘적으로 생각해야 하는 대상’이라고 답한 학생은 2017년 41%에 달했지만 작년에는 5.2%로 대폭 줄어들었다.

대신 ‘경계해야 하는 대상’이라는 새로 생긴 보기를 택한 학생이 28.2%를 차지했다.

‘협력해야 하는 대상’이라는 답은 41.3%에서 50.9%로 늘었다. ‘우리가 도와줘야 하는 대상’이라는 답도 10.8%에서 12.1%로 증가했다.

‘북한 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느냐’는 질문에는 ‘독재·인물’이라고 답한 학생이 2017년에는 참여 학생의 49.3%였지만, 2018년에는 26.7%로 대폭 줄어들었다.

반면 ‘한민족-통일’이라고 답한 학생은 8.6%에서 24.9%로 많이 늘어났다.

‘가난·빈곤’(7.2%)이나 ‘지원·협력’(1.7%)이라고 답한 학생도 전년보다 다소 늘었다.

그러나 여전히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답은 ‘전쟁·군사’(29.7%)였다.

‘통일이 된다면 언제쯤 가능하다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 2017년에는 ‘21년 이후’(31.2%)라는 답이 가장 많았지만, 작년에는 ‘6~10년 이내’(31.3%)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5년 이내’에 통일이 될 것 같다는 답도 2017년 5.1%에서 2018년 16.4%로 늘어났다.

초등학교에서 고등학교로 갈수록 통일에 대해 신중하거나 현실주의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은 73.9%가 통일이 필요하다고 답했지만, 고등학생은 54.6%만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통일이 필요한 이유도 초등학생은 ‘역사적으로 같은 민족이라서’(27.4%)라고 답한 학생이 가장 많아 ‘당위성’에 경도된 반면, 고등학생은 ‘우리나라의 힘이 더 강해질 수 있어서’(26%)라는 실용적인 이유를 답으로 드는 학생이 가장 많았다.

조사에서 학생과 교사 모두 학교 내 통일교육 효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교육부와 통일부는 통일교육 자료 개발 및 교사 전문성 제고 등을 위해 협업을 지속하기로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