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또 놀고먹는 대통령 논란에 휩싸여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업무 시간 중 비공식 개인 일정이 절반 넘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일 ‘먹고 놀자’ 대통령 논란에 휩싸였다. ‘역대 가장 열심히 일한다’는 본인의 주장에도 연일 미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일정을 공개하며 비공식 개인일정인 ‘이그제큐티브 타임’이 가장 많은 대통령이라는 비판을 이어갔다.


11일(현지시간)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공개한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주 일정표(4∼7일) 분석 결과에 따르면 국정연설과 국가조찬기도회 등 여러 일정이 몰려 있었던 지난주에도 ‘이그제큐티브 타임’이 50%를 차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그제큐티브 타임에 주로 관저에서 폭스뉴스를 보거나 전화통화, 트윗 게시 등 활동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악시오스가 지난 3일 지난해 11월 6일 중간선거 이후 3개월간 트럼프 대통령의 일정을 분석한 결과와 비슷하다. 악시오스는 지난해 11월 중간선거 이후부터 이달 1일까지의 트럼프 대통령 일정을 입수해 약 60%가 이그제큐티브 타임에 해당했다고 보도했다. 악시오스는 “보도가 나간 후 백악관에서는 제보자 색출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면서 “(백악관의) 단속도 제보를 멈추지 못했다”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도 “트럼프 대통령의 바쁜 일과가 주로 오전 11시에 시작된다”고 비꼬면서 “지난주가 국정연설과 국가조찬기도회 등으로 바쁜 주였는데도 업무 시작이 늦기는 마찬가지였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어느 대통령도 나보다 열심히 일하지 않았다.(물려받은 엉망진창을 청소하느라)!”라며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도 “이그제큐티브 타임이라는 용어가 쓰일 때 나는 주로 일을 하지 쉬는 게 아니다”라면서 “사실 나는 어느 역대 대통령보다 더 많이 일하고 있을 것”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