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대로 27일 한국당 전당대회…오세훈 vs 황교안 양강구도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1: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국회에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19.2.1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국회에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19.2.1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예정대로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27일 개최하기로 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오세훈 전 서울시장 대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양강 구도로 치러질 전망이다.

오 전 시장은 당초 당 지도부의 2·27 전대 일정 연기 불가 방침에 반발, 다른 5명의 당권 주자(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홍준표)들과 함께 전대에 불참하기로 했지만 후보등록일인 이날 출마로 가닥을 잡았다.

앞서 오 전 시장은 지난 7일 출마선언에서 ‘정치인 박근혜를 극복해야 한다’며 상대적으로 친박(친박근혜)계 지지세가 강한 황 전 총리에게 각을 세웠다.
박수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센터인 서울 강남구 역삼동 팁스타운을 찾아 청년 창업인들과 대화를 나누며 박수치고 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에 정식 후보로 등록하며 본격적인 당권 레이스에 돌입한다. 2019.2.12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수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센터인 서울 강남구 역삼동 팁스타운을 찾아 청년 창업인들과 대화를 나누며 박수치고 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에 정식 후보로 등록하며 본격적인 당권 레이스에 돌입한다. 2019.2.12
뉴스1

아울러 2011년 무상급식 주민투표로 인한 서울시장 사퇴 이후 가진 8년여간 정치적 공백이 더이상 길어져선 안 된다는 부담감도 작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보이콧에 동참했던 주호영 의원은 이날 오전까지도 출마를 고심 중이다.

심재철·안상수·정우택 의원은 이날 줄줄이 성명서를 내고 이번 전대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