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프타임] 신임 스포츠혁신위원장에 문경란씨 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신장 제한 폐지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경란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경란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
연합뉴스

신임 스포츠혁신위원장에 문경란씨

문경란(60)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이 11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스포츠혁신위원회 1차 회의에서 신임 위원장으로 선임됐다. 문 위원장은 총 20명으로 구성된 위원들의 호선을 거쳐 뽑혔다. 문 위원장은 “수많은 선수들의 충격적인 현실을 외면할 수 없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힘을 모으기 위해 어렵지만 위원장을 맡게 됐다. 스포츠 본연의 가치를 되살리는 쪽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신장 제한 폐지

한국농구연맹(KBL)은 11일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제24기 제2차 임시총회 및 제3차 이사회를 열어 2019~20시즌부터 2021~22시즌까지 세 시즌 유지할 외국인 선수 제도를 확정했다. 먼저 외국인 출전 가능 쿼터를 현행 6개에서 4개로 줄여 팀당 2명으로 유지하되 모든 쿼터에 한 명만 기용하게 했다. 또 신장 제한도 1년 만에 없애고, 미국프로농구(NBA)에 최근 세 시즌, 10경기 이상 출전한 선수는 KBL에서 뛸 수 없다는 빗장도 없앴다. 외국 선수 샐러리캡은 2명을 보유하는 팀은 70만 달러(1인 최대 50만 달러), 한 명만 보유한 팀은 50만 달러(이상 플레이오프 급여 및 인센티브 포함)로 정했고, 재계약 시 10% 이내에서 인상하도록 했다.

2019-02-12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