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수선한 한국 쇼트트랙, 여전히 실력은 TOP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0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1~6차 월드컵 金 16개… 29% 휩쓸어
임효준·황대헌 등 남자 선수들의 약진
새달 불가리아 세계선수권 준비 돌입
임효준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효준
EPA 연합뉴스

올 시즌에도 한국 쇼트트랙은 세계 최강의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11일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막을 내린 2018~19시즌 국제빙상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 마지막 날에 금메달 2개(500m 2차 레이스 임효준, 남자 1000m 황대헌)를 추가했다.

한국은 이탈리아 대회를 끝으로 마무리된 올 시즌 1~6차 월드컵(4차 대회는 취소)에서 총 금메달 16개, 은메달 19개, 동메달 10개를 차지했다. 5개 대회에 걸려 있던 총 55개의 금메달 중 29%를 싹쓸이한 것이다.

종합 메달 순위에서 2위를 기록한 네덜란드(금11·은9·동2)보다 금메달만 해도 5개 앞서는 압도적인 성적이었다.

올 시즌에는 남자 선수들의 약진이 특히 돋보였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멤버인 임효준(금3·은1·동1)과 황대헌(금3·은1·동1)이 개인 종목 총 10개의 메달을 합작하며 대표팀을 이끌었다.

3년 만에 대표팀에 복귀한 김건우(금3·은2·동1)도 홀로 6개의 메달을 따내며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켰다. 임효준은 올 시즌 남자 500m 종합 랭킹에서 1위에 올랐고, 월드컵 3·5·6차 대회 1500m에서 연이어 금메달을 따낸 김건우는 이 부문 종합 랭킹 1위를 기록했다. 남자 1000m에서만 금1·은2·동1를 따낸 박지원도 황대헌을 제치고 이 부문 종합 1위로 시즌을 마쳤다.

여자부 개인 종목에서는 김지유가 금1·은3을 따내며 존재감을 뽐냈다. 최민정도 금2·은1를 획득했지만 다른 시즌에 비해서는 메달수가 많지는 않았다.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폭행과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던 심석희는 아픔을 딛고 대회에 나섰지만 개인 종목에서 한 개의 메달도 따내지 못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쇼트트랙 대표팀은 1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다음달 불가리아에서 열리는 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준비에 돌입한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2-12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