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직원, 마약 의심 신고…경찰에 “누군가 몰래 먹였다”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00: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입구.  연합뉴스

▲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입구.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지난해 한 남성이 마약에 취해 쓰러졌다는 의심 신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7월 7일 오전 4시 30분 직원 A씨가 버닝썬 앞 노상에 쓰러져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손님을 유치하면 클럽으로부터 수수료를 받는 MD였고 당시 병원 측은 A씨의 소변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경찰에 구두 통보했다.

경찰은 A씨의 소변과 모발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을 의뢰했고, 그 결과 마약류 투약에 대해 음성 반응이 나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누군가 몰래 마약을 물에 타서 먹였다”고 진술했으나 정밀 검사 결과 음성 반응이 나온 점 등을 이유로 경찰은 사건을 미제편철로 종결했다.

버닝썬의 경찰 유착과 마약 투약 의혹 등을 살펴보고 있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버닝썬에서 일했던 중국 여성 B씨를 조사하려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과거 마약류 투약 혐의로 수사를 받았으나 기소유예 처분된 바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