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김무성도 ‘5·18 망언’ 비판

입력 : ㅣ 수정 : 2019-02-11 18: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모독 발언을 정면 비판한 서청원(왼쪽) 무소속 의원과 김무성 한국당 의원. 2019.2.11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모독 발언을 정면 비판한 서청원(왼쪽) 무소속 의원과 김무성 한국당 의원. 2019.2.11
서울신문 DB

보수 정치인 서청원 무소속 의원과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 발언을 정면 비판했다.

서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5·18은 재론의 여지 없는 숭고한 민주화운동”이라면서 “갤관적 사실을 모르는 일부 의원이 보수 논객(지만원씨)의 왜곡된 주장에 휩쓸렸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무성 의원도 11일 입장문을 내고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누가 뭐래도 역사적 평가와 기록이 완성된 진실로 5·18의 희생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키우고 꽃을 피우는 원동력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역사적 평가가 끝난 5·18을 부정하는 것은 역사 왜곡이자 금도를 넘어선 것으로 일부 의원의 5·18 관련 발언은 크게 잘못됐다”고 꾸짖었다.

특히 서 의원은 5·18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 기자로서 광주에 특파원으로 내려가 9박 10일간 현장 취재한 경험을 자세히 소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망언 규탄 피켓시위를 열었다. 2019-02-11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망언 규탄 피켓시위를 열었다. 2019-02-11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그는 “현장을 체험한 선배 정치인으로서 숭고한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어리석은 행동이 소모적인 정치 쟁점이 돼 국론을 분열시키는 불행한 일이 없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민주화추진협의회(민추협) 출신인 김무성 의원은 “5·18을 잊지 말자고 다짐하면서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인사들이 1984년 5·18 4주년에 맞춰 민추협을 결성했고 나도 여기 참여하면서 정치에 입문했다”며 “역사는 사실이지 소설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김 의원은 “북한군 침투설을 계속 제기하는 것은 이땅의 민주화 세력과 보수 애국세력을 조롱거리로 만들고 안보를 책임지는 우리 국군을 크게 모독하는 일”이라며 논란이 된 발언들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한국당 소속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 3명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 특수부대가 개입했다고 주장해온 극우 논객 지만원 씨를 초청해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열었다.
사진은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는 모습. 2019.1.28 연합뉴스

▲ 사진은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는 모습. 2019.1.28 연합뉴스

한국당 비례대표인 이종명 의원은 공청회에서 “80년 광주폭동이 10년, 20년 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운동이 됐다”며 “다시 (폭동으로) 뒤집을 때”라고 주장했다.

김순례 의원은 “조금 방심한 사이 정권을 놓쳤더니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막말을 퍼부었다.

지씨 역시 연사로 나서 북한군 개입설을 거듭 제기한 데 이어 “5·18은 북괴가 찍어서 힌츠페터를 불러 독일 기자 이름으로 세계에 방송하게 한 것”이라고 주장했고 급기야 광주민주화운동 진압과정에서 발포 책임자로 지목되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영웅”이라고 칭송하기도 했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2.10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2.10
뉴스1

악화되는 사태를 수습하고자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공청회 진상파악을 지시했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나경원 당 원내대표는 전날 “유족들에게 상처가 됐다면 유감”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등 여야 4당은 12일 3명의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한국당 규탄에 힘을 모으는 모양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