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그래미 어워즈 소감 “정말 값진 경험 잊지 않을게요”

입력 : ㅣ 수정 : 2019-02-11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캡처

▲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캡처

방탄소년단 지민(24·본명 박지민)이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한 소감을 SNS에 남겼다.

지민은 11일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오늘 정말 값진 경험을 했습니다. 소중한 시간들 잊지 않을게요. 감사합니다. 아미(팬덤명) 여러분”이라는 글과 함께 미국 로스앤젤레스 현지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핑크색 머리가 눈에 띄는 지민은 턱시도 차림의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포즈를 취하는가 하면 모자를 눌러쓴 채 사복 차림으로 홀로 사진을 찍기도 했다.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캡처

▲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캡처

방탄소년단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한국 가수 최초로 시상자 자격으로 참석했다. 이들은 ‘베스트 R&B 앨범’ 부문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이 무대에 서는 날을 꿈꿨다. 이 꿈을 이루게 해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다시 돌아오겠다”며 내년 그래미 도전 의지를 나타내기도 했다.

시상식을 마친 뒤엔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여러 차례 방송에서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하고 싶다고 말했는데 그 꿈을 이루었다”며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함께 축제를 즐길 수 있어 기쁘고 행복했다. 꿈 같은 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