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럽고 미안합니다… 죽어야 응답하는 사회

입력 : ㅣ 수정 : 2019-02-11 02: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故 윤한덕 센터장 눈물 속 영결식
“진작 응급의료에 조금 더 관심 가졌다면 윤 센터장 지금 어떤 모습일지…” 비통
이국종 “닥터헬기에 그 이름 새기겠다”
10일 한국 응급의료계를 떠받치던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마지막 가는 길’에 동료 직원들과 조문객들이 응급환자 치료에 헌신한 그를 추모하고 있다.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엄수된 영결식에는 응급의학 전문가와 동료 의사 등 300여명이 참석해 애도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10일 한국 응급의료계를 떠받치던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마지막 가는 길’에 동료 직원들과 조문객들이 응급환자 치료에 헌신한 그를 추모하고 있다.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엄수된 영결식에는 응급의학 전문가와 동료 의사 등 300여명이 참석해 애도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낡은 4평 남짓 집무실, 그 안에서 싸워 온 당신의 시간을 우리는 미처 잡아 주지 못했다.”

평생을 응급의료체계 개선에 매달리다 마지막 순간까지 책상을 떠나지 못하고 설 연휴 근무 중 의자에 앉은 채로 숨진 윤한덕(51)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영결식이 10일 엄수됐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영결식장에 모인 동료 의사들과 응급의학 전문가들은 고인의 영정 앞에서 비통해했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부끄럽고, 미안하고, 선생을 잃은 지금 이 순간이 안쓰럽다”고 울먹였다. 윤순영 재난응급의료 상황실장은 “윤 센터장의 부고에 직원들은 애도하거나 위로하는 그 흔한 말조차 할 수 없었다”며 “당신이 돌아가신 명절 연휴가 우리에게는 아직도 끝나지 않은 것 같다”고 털어놨다.

평소 고인과 닥터헬기 도입 문제 등을 논의했던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는 윤 센터장을 신화 속 지구를 떠받치는 거인 ‘아틀라스’에 비유하며 “앞으로 도입할 닥터헬기에 콜사인인 아틀라스를 크게 박아 두겠다”고 약속했다.

이 교수의 표현처럼 윤 센터장은 응급의료체계 구축을 떠받친 버팀목이었다. 숨지기 전까지도 의료계의 반대를 무릅쓰고 불합리한 응급의료체계를 개선하려고 애를 썼다. 조석주 부산대 응급의학과 교수는 “환자를 살리겠다고 30곳이 넘는 응급실에 직접 전화를 걸던 사람이었다”고 회상했다. 김원영 서울아산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사회가 진작에 응급의료에 조금 더 관심을 가졌다면 윤 센터장이 지금 어떤 모습이실지…”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김 교수는 “응급의료는 단기간 내에 해결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라면서 “이번 일로 응급의료 개선에 드라이브가 걸렸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2019-02-1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