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영향 음식점 근로자 임금 작년 10%가량 올라

입력 : ㅣ 수정 : 2019-02-07 03: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해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음식점 근로자 임금이 10%가량 올랐다. 올해도 이런 흐름이 이어질 전망이다.

6일 한국은행 경제통계 시스템에 따르면 음식점 및 주점업 근로자의 지난해 3분기 임금은 1년 전보다 10.3% 늘어났다. 이는 고용노동부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로, 상용 근로자가 1인 이상인 사업체의 모든 근로자 임금 총액이 대상이다.

음식점 및 주점업 근로자의 임금 상승률은 지난해 1분기(9.9%)와 2분기(9.3%)에는 10%에 육박했다. 1∼11월 기준으로는 1년 전보다 9.6% 올랐다. 이는 다른 업종에 비해 높은 상승률이다. 한은이 분석한 서비스업 근로자 임금 총액 상승률은 지난해 1분기 7.0%, 2분기 5.3%, 3분기 5.6%였다. 이는 전체 서비스업에서 국방과 공공행정을 제외한 결과다. 모든 산업 임금 상승률은 1분기엔 7.9%로 서비스업보다 높았지만 2분기(4.2%)와 3분기(4.9%)에는 낮았다. 1∼11월 기준으로 5.3%였다.

음식점 근로자의 임금상승률은 그동안 다른 업종보다 낮았다. 2013년(-2.9%)엔 뒷걸음질했고, 2014년 2.5%, 2015년 1.9%, 2016년 0.8%, 2017년 2.9%에 그쳤다. 같은 기간 모든 산업은 2014년(2.4%) 외에는 계속 3%가 넘었다.

한은은 지난달 발간한 경제전망보고서에서 올해도 이런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서비스업 임금이 지난해에 이어 높은 오름세를 지속하지만 올해 기업이익 증가세 둔화로 인해 모든 산업 임금 상승세는 다소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같은 노동비용 요인은 물가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외식 물가 상승률은 3.0%로 7년 만에 가장 높았다. 올 1월은 3.1%다.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5%로 전년(1.9%)보다 낮았다. 올 1월은 0.8%였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9-02-0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