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교일 미국 방문 중 스트립바 방문 의혹…“자꾸 가자고 강요”

입력 : ㅣ 수정 : 2019-01-31 17: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교일 보도자료 통해 반박…“가자고 한 사실 없어”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 2016년 공무 국외연수 중에 스트립바를 방문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국에서 20년 넘게 가이드를 하고 있는 한국 교포 대니얼 조씨는 3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2016년 가을 (중략) 경북 지역의 C모 국회의원이 식사 후에 저녁에 맨해튼에서 자꾸 스트립바를 가자고 굉장히 강요했다”고 폭로했다.

조씨는 “강압적인 분위기에 못 이겨서 그분들을 그쪽으로 안내하고 두세 시간 동안 스트립쇼가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호텔로 모시고 갔다”고 밝혔다.

이어 조씨는 C의원이 스트립바에 함께 간 연수 동행자들에게 1달러씩을 댄서에게 팁으로 주라고 주도했다고 말했다.

C의원이 최교일 의원으로 알려지면서 최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스트립쇼를 하는 곳으로 가자고 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최 의원은 “2016년 9월 24일부터 26일까지 지역 내 모 오페라단의 요청으로 오페라단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 뉴욕 카네기홀 공연 홍보를 위해 뉴욕에 갔었다”면서도 “10여명이 모두 있는 자리에서 가이드에게 식사 후 술을 한 잔 할 수 있는 주점을 알아봐달라고 한 사실은 있으나 스트립쇼를 하는 곳으로 가자고 한 사실도 없고, 스트립쇼를 하는 곳으로 가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스트립바가 맞느냐’는 질문에 “누구나 갈 수 있는 바에 갔다. 스트립쇼를 하는 곳은 확실히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춤추는 무희들은 있었을 것 같은데, 스트립쇼는 아니었다. 별도의 테이블에서 술 한잔했다”라고 답했다. 팁을 줬는지 여부에 대해선 “내가 줬을 거 같지는 않다”고 모호한 답변을 했다.

최근 최 의원은 과거 법무부 검찰국장 재직 시절 서지현 검사에 대한 성추행 피해 조사를 막은 사실이 법원에서 인정되기도 했다. 안태근 전 검사가 서 검사를 성추행하고 그를 인사보복한 혐의로 기소된 사건을 심리한 재판부는 “최 의원이 서 검사에 대한 성추행 비위에 관해 통보받은 사실과, 최 의원이 임은정 검사가 성추행 사건의 진상을 조사하려하자 막고자 하는 행위를 했던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최 의원은 검찰국장이었던 2010년 12월 당시 법무부 법무심의관실에서 근무하던 임 검사가 서 검사의 피해사실을 알고 내용을 확인하려 하자 “당사자가 문제 삼지 않겠다는데 왜 들쑤시고 다니냐”고 질책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건 은폐 의혹에 휩싸였다.

최 의원은 “알지도 못하는 서 검사를 어떻게 관리해 은폐할 수 있겠느냐”고 해명하면서 검찰의 대면조사에 불응했다. 또 안 전 검사의 재판에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국회 일정이 바쁘다는 이유로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