펑웨이중, 군복무 중 사망…여자친구 “나의 세상이 없어졌다”

입력 : ㅣ 수정 : 2019-01-29 16: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펑웨이중 sns

▲ 펑웨이중 sns

싱가포르에서 배우 겸 가수로 활동했던 펑웨이중(알로이시우스 팡·28·사진)이 군 복무 중 불의의 사고로 숨졌다.

28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이달 초 입대한 펑웨이중은 지난 19일 뉴질랜드에서 군사 훈련을 받던 중 자주포 수리작업 과정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했고 현지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후 3번의 수술을 받았지만 지난 23일 밤 끝내 세상을 떠났다.

온라인으로 중계된 그의 장례식은 정치인과 유명 배우 등이 참석한 27일 싱가포르에서 진행됐다. 그가 군사훈련 중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싱가포르에서는 군의 안전 시스템이 도마 위에 오르내리고 있다. AP통신은 싱가포르군이 향후 수 주 동안 훈련 프로그램의 기간, 강도 및 횟수를 줄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동료배우 후지아치는 SNS에 그와 결혼을 약속한 연인관계였다고 고백했다. 그는 “나의 세상이 없어졌다”며 비통한 심경을 전했다.

그는 “24일 당신(펑웨이중)이 한마디 말없이 나를 떠나갔다. 당신의 마음과 굳어버린 손만 남아있다”며 “당신은 정말 사랑해요. 우리 다음 세상에서 꼭 다시 만나 결혼을 하자”고 밝혔다. 그리고 “당신을 위해 당신이 대신에 가족을 돌보겠다”라고 약속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