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유해발굴사업’ 안보리 제재 면제로 4월 개시

입력 : ㅣ 수정 : 2019-01-28 09: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25전쟁 국군전사자 유해 365위에 대한 합동 봉안식이 1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되고 있다. 이날 봉안식은 유해발굴 추진경과 보고와 종교의식, 헌화와 분향, 영현봉송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보훈단체대표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2018.12.12.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 6.25전쟁 국군전사자 유해 365위에 대한 합동 봉안식이 1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되고 있다. 이날 봉안식은 유해발굴 추진경과 보고와 종교의식, 헌화와 분향, 영현봉송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보훈단체대표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2018.12.12.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남북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면제 결정이 이뤄졌다. 28일 외교 당국자에 의하면 유엔 안보리가 지난주 남북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해 제재 면제 결정을 했다.

따라서 남북은 4월부터 세부 사항에 대한 조율을 거친 후 구체적인 유해발굴 작업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를 준수해 오는 4월부터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공동 유해발굴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한-미는 지난 17일 워킹그룹 화상회의를 통해 남북 유해발굴 및 도로 공동조사 사업과 관련한 문제에 뜻을 모았다. 이에 정부는 안보리에 제재 면제를 요청했다. 안보리는 지난해에도 북한 내 철도 공동조사와 남북 철도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 대해 제재 면제를 승인한 바 있다.

마찬가지로 제재 면제 신청을 한 북측 구간 도로 공동조사를 위한 장비 반출에 대해선 아직 관련 절차가 진행 중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