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줄날줄] 초등학교 교단 여초 현상/임창용 논설위원

입력 : ㅣ 수정 : 2019-01-28 0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설에 수도권의 한 초등학교 교사인 조카와 얘기를 나눈 적이 있다. 이제 30대 중반인데 벌써 부장교사라고 해 깜짝 놀라 “참 대단하다”고 칭찬했더니 외려 씁쓸한 웃음을 지었다. “이것 저것 일만 많이 시키려고 부장을 달아 준 것 같다”면서. 학교에 남성 교사가 자신을 포함해 둘뿐이다 보니 항상 일에 치여 산다고 했다. 체육대회 준비나 수련회 답사 같은 좀 힘든 일은 대개 자신이나 다른 남교사가 맡고, 퇴근도 늦을 때가 잦다고 했다.

초등학교 교단의 여초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면서 조카 사례처럼 남교사들의 불만이 큰 모양이다. 특히 서울이나 수도권, 대도시의 초등학교에선 이런 현상이 더 심하다고 한다. 6년 내내 남자 담임 선생님을 만나 보지 못하는 아이들도 적지 않을 정도다. 그래선지 매년 이맘때 초등학교 교사 임용시험 합격자 발표 때마다 관련 기사엔 해결책을 촉구하는 댓글들이 줄줄이 달린다. 학기 초가 가까워 오면 일선 학교엔 남자 담임을 만나게 해 달라는 민원이, 교육청으로는 남성 교사를 배치해 달라는 요구가 들어온다고 한다.

서울의 경우 초등학교에서 여교사 쏠림은 심각할 정도다. 엊그제 발표된 2019학년도 서울 국공립 초등학교 교사 합격자 368명 가운데 남성은 55명(14.9%)에 불과하다. 지난해엔 360명 중 남자 합격자가 40명으로 더 적었다. 교사 10명 중 1명이 남성인 셈이다. 이렇다 보니 교육계에선 교사의 성별 불균형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한창 자라는 아이들이 남녀 성 역할을 고르게 익히고 다양한 시각을 기를 수 있는 기회를 갖지 못한다는 이유다.

교육계에서도 문제의 심각성은 인식하지만 뾰족한 해법은 찾지 못하고 있다. 일각에선 과감하게 일정 비율을 정해 남성을 임용하는 채용 할당제 도입을 요구한다. 하지만 이중차별이라며 반대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아 교육 당국은 매우 조심스러워하고 있다. 초등교사를 배출하는 전국 대부분의 교육대학에서 이미 입학시험 때 특정 성별 비율을 60~80%로 정해 사실상의 ‘남성 쿼터제’를 적용하고 있어서다.

여풍 현상은 일반 공무원 시험에서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초등학교의 남교사 품귀 현상은 일반 공직사회와 달리 아이 성장과 연관돼 있다는 점에서 적극적인 해법이 필요하다. 특히 여초 현상이 두드러진 대도시는 대책이 시급하다. 일반공무원 시험에서 시행 중인 양성평등 채용목표제 도입을 검토해 볼 만하다. 지역별 인사교류 기준에 성별 균형 조항을 넣는 방안도 고민해 볼 수 있다. 서울 등 일부 대도시에 있는 교대만이라도 남성 쿼터를 늘리는 방안도 있다. 교육 당국이 눈치만 보고 있을 때가 아니다.

2019-01-28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