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광장] 주민 요구 반영한 ‘10분 생활권’ 도시로/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입력 : ㅣ 수정 : 2019-01-28 0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지난해 우리 경제는 사상 최초로 수출 6000억 달러, 국민 소득 3만 달러 시대를 열었다. 하지만 국민들이 체감하는 삶의 질은 기대만큼 나아지지 않고 있다. 지역 경제의 어려움과 불균형이 우리 생활 곳곳에 스며들었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도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밀착형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확충 방안’을 발표하는 등 해결책 마련에 분주하다. ‘지역밀착형 생활SOC’는 동네에서 걸어서 10분이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기반 시설인 작은 도서관, 국민체육센터, 박물관, 공원, 복지시설 등을 확충하는 것으로 정의된다.

그간 강동구는 대규모 재건축·재정비, 고덕비즈밸리 및 강동일반산업단지 조성, 지하철 5·8·9호선 연장 등으로 인해 소위 ‘뜨는 지역’으로만 비춰졌다. 그러나 강동구 역시 지역과 계층 간 불균형이 명확히 존재한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약자들과 구도심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

상대적으로 개발이 덜 된 지역에 주요 복지·문화시설을 집중적으로 확충해 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실질적으로 높이고, 도시재생 및 정비사업 등으로 구도심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밀착형 생활SOC’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그러나 요즈음 ‘지역밀착형 생활SOC’는 일률적인 도서관, 체육관, 공원 등을 짓는 건설 계획에 모든 것이 맞춰져 있다. 이제는 기존 관행과의 차별화가 필요하다.

미국·일본 등은 생활SOC를 저성장을 극복하기 위한 수단으로 인식하고, 주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기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일본의 ‘구마모토 아트폴리스 사업’은 후세에 남길 수 있는 역사적 건축물을 건립한다는 것을 목표로 주민과 함께 공공청사, 공동주택, 교량 등 대형 건축물부터 화장실에 이르기까지 도시 건축물 하나하나에 우수한 디자인을 입혀 도시를 발전시킨 성공적 사례다.

지난해 강동구는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민간전문가인 총괄기획가와 공공건축가 제도를 시행했다.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의 자부심,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공공 건축물을 만들어 가려는 첫걸음이다. 천편일률적인 건축을 지양하고 주민과 함께 소통한 좋은 동네 건축이 좋은 환경과 좋은 삶을 만든다는 의지를 가지고 추진해야겠다.
2019-01-28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