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감기관 외유성 출장’ 김기식 前 금감원장 무혐의

입력 : ㅣ 수정 : 2019-01-24 04: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치자금 셀프 후원’은 약식 기소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뉴스1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아 외유성 출장을 다녀온 의혹 등으로 사임한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검찰에서 혐의 없음 처분을 받았다. 다만 ‘정치자금 셀프 후원’ 의혹과 관련해선 벌금 300만원에 약식 기소됐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김영일)는 23일 김 전 원장에 대해 이렇게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해외 출장 관련 혐의를 인정할 자료가 없어 혐의없음 처분했다”면서 “정치자금 5000만원 기부 부분은 정치자금의 부정지출에 해당한다고 봤다”고 말했다.

앞서 선거관리위원회도 셀프 후원 의혹에 대해서는 ‘종래의 범위를 벗어난 기부행위’로 위법하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지난해 4월 금감원장에 임명됐던 김 전 원장은 각종 의혹 등이 불거지자 2주 만에 물러났다. 한편 검찰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피감기관 지원 해외 출장 의혹에 대해서도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19-01-2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