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바레인 전반 35분 0대0…한국 객관적 전력은

입력 : ㅣ 수정 : 2019-01-22 22: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레인 상대 전적 10승 4무 2패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황희찬이 문전 돌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2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바레인의 16강전에서 황희찬이 문전 돌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22일(한국시간) 오후 10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을 시작했다.

한국은 역대 A매치(한국시간) 상대전적에서 바레인에 10승 4무 2패로 크게 앞서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도 한국이 53위로 113위의 바레인과 무려 60계단이나 차이가 난다. 하지만 16강부터는 지는 팀이 곧바로 짐을 싸야 하기 때문에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 수 위라고 해도 긴장을 늦출 수는 없다.

바레인은 아랍에미리트(UAE), 태국, 인도와 묶인 A조 조별리그 3경기에서 2골을 뽑는 데 그쳐 조 3위 와일드카드로 16강에 합류했다. UAE와는 1-1로 비기고, 태국에 0-1로 졌지만, 인도에 1-0으로 이겨 1승 1무 1패의 성적으로 16강행 티켓을 따냈다. 베스트 11 가운데 라셰드와 사예드 디야 사예드(4번), 코마일 알라스와드(19번) 등 3명은 위협적인 왼발 킥 능력을 보여줬다.

한편 전반 35분 현재 한국과 바레인은 득점없이 0대0을 기록하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