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레인 격파 선봉에 황의조·손흥민, 기성용 대신 황인범 공격 조율

입력 : ㅣ 수정 : 2019-01-22 2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선수들은 22일 바레인과의 AFC 아세안컵 16강전에 홈 유니폼인 붉은색 상의와 검은색 하의를 입고 나선다. 뉴스1 자료사진

▲ 한국 선수들은 22일 바레인과의 AFC 아세안컵 16강전에 홈 유니폼인 붉은색 상의와 검은색 하의를 입고 나선다.
뉴스1 자료사진

벤투호의 ‘동갑내기 공격수’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손흥민(토트넘)이 뒤에서 받쳐준다.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은 22일 밤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바레인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손흥민에게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기는 4-2-3-1 전형을 가동한다. 좌우 측면 공격에는 이청용(보훔)과 황희찬(함부르크)이 나서는 가운데 중원은 정우영(알시드)-황인범(대전) 조합이 나선다. 부상으로 안타깝게 소속팀 뉴캐슬로 복귀한 기성용 자리를 황인범이 채운다.

중앙 수비는 김영권(광저우)-김민재(전북) 듀오가 출격하고, 좌우 풀백은 홍철(수원)과 이용(전북)이 나선다. 골키퍼는 조별리그 세 경기를 무실점 선방한 김승규(빗셀 고베)가 출전한다.

한편 우리 선수들은 홈 유니폼인 붉은색 상의와 검은색 하의를 입는다. 골키퍼는 위, 아래 모두 노란색을 착용한다. 원정 팀으로 배정받은 바레인은 흰색 상하의를 입을 예정이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