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레인戰 왼발 경계령

입력 : ㅣ 수정 : 2019-01-22 0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벤투호 오늘 밤 10시 아시안컵 16강…라셰드 등 3명 왼발 슈팅 위협될 듯
‘방심은 금물, 바레인의 왼발을 조심하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22일 오후 10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을 펼치는 가운데 바레인의 왼발 공격수들이 경계 대상으로 떠올랐다. 한국은 역대 A매치 상대전적에서 바레인에 10승4무2패로 크게 앞서 있고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도 113위의 바레인과 무려 60계단이나 위에 있다.

하지만 16강전부터는 지면 곧바로 짐을 싸야 하므로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서 있다고 해도 긴장을 늦출 수는 없다. 더욱이 바레인에 당한 2패가 모두 아시안컵이었다. 2007년 대회 때는 조별리그에서 1-2로 역전패했고, 1988년 대회 예선에는 0-1로 졌다. 더욱이 벤투호는 중원 사령관’ 기성용(뉴캐슬)이 햄스트링 부상 재발로 대표팀에서 하차한 것을 비롯해 현재 ‘부상병동’이나 다름없다.

조별리그 1차전 기성용이 오른쪽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고, 이재성(홀슈타인 킬)은 오른발 엄지발가락 근육이 손상돼 조별리그 2~3차전에 나서지 못했다. 앞서 공격수 나상호(광주)는 개막전을 앞두고 훈련 도중 무릎을 다쳐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에게 자리를 넘긴 채 한국으로 돌아갔다. 팀이 온전치 못한 상태에서 바레인의 왼발 공격수들이 가장 요주의 대상이다.

바레인은 A조 조별리그 3경기에서 2골을 뽑는 데 그쳐 ‘3위 와일드카드’로 16강에 합류했다. 두 골이 전부지만 자말 라셰드(23번)와 사예드 디야 사예드(4번), 코마일 알라스와드(19번) 등 3명은 위협적인 왼발 슈팅 능력을 보여줬다. 16강전에서 바레인은 프리킥과 코너킥 등 세트피스 상황에서 이들 3명의 날카로운 크로스 혹은 중거리 슈팅 등으로 한국의 골문을 위협할 것으로 보인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1-22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