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선물 ‘보청기’, 가격이 부담이라면 딜라이트 이벤트 어때요

입력 : ㅣ 수정 : 2019-01-19 1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보청기 브랜드 딜라이트 제공

▲ 국내 보청기 브랜드 딜라이트 제공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이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부모님께 드릴 설 선물에 대한 고민이 크다. 제대로 된 ‘건강’을 선물해드리고 싶지만, 마땅히 생각나는 것이 없다. 이런 가운데 노인성 난청으로 인해 대화에 불편함을 느낄 부모님께 명절 선물로 보청기를 떠올리는 이들이 많다.

우리나라의 노인성 난청 인구는 계속 늘고 있다. 난청 질환으로 진료 받은 인원이 연평균 4.8%씩이나 증가하고 있다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연구결과가 있다.

이러한 상황임에도 미국, 유럽 등 선진국들과 달리, 우리나라 난청인들의 보청기 착용률 아직까지 약 7%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보청기는 주파수 별로 떨어져 있는 청각을 일정 수준으로 회복시켜 들리지 않던 주파수 대역까지 들리게 하면서 난청인들의 청력 향상에 도움을 주지만 최대 1000만원대까지 이르는 높은 구입 가격은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

가격 고민에 빠진 이들을 위해 여러 보청기 회사에서 설 프로모션을 공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경제적인 이유로 듣지 못하는 사람이 없는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착한 기업’을 핵심가치로 하는 국내 보청기 브랜드 딜라이트 보청기는 고성능의 보청기를 알뜰한 가격에 판매하면서 보청기 가격 부담을 최소화하는 이벤트를 추진하고 있다.

딜라이트 보청기 관계자는 “현재 신제품을 양쪽 구매 시 1+1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무선 액세서리도 함께 증정한다”면서 “거동이 불편한 분들을 위한 무료 출장 서비스도 확대 운영해 많은 난청인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매년 설날 되면 부모님 선물을 위해 보청기를 구매하는 고객이 많아진다”며 “계속해서 고객에게 진정으로 도움이 되는 제품 개발과 이벤트 기획에 힘쓸 것”이라고 약속했다.

딜라이트 보청기의 이벤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안은 딜라이트 보청기 공식 홈페이지 및 전국 전문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