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AI 유니콘기업 2023년까지 10곳 이상 육성”

입력 : ㅣ 수정 : 2019-01-17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곽 드러낸 혁신성장 장기 로드맵
국내 데이터시장 30조원 수준으로 확대
빅데이터 플랫폼 10곳·센터 100곳 구축
AI 클러스터로 융합 인재 1만여명 육성

文,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 오늘 발표키로
홍남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서울 서초구 양재 R&CD 혁신허브에서 제1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주재한 뒤 입주 기업인 날비컴퍼니를 둘러보고 있다. 왼쪽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남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서울 서초구 양재 R&CD 혁신허브에서 제1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주재한 뒤 입주 기업인 날비컴퍼니를 둘러보고 있다. 왼쪽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정부가 2022년까지 수소차를 8만대 보급하는 등 수소경제 생태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2023년까지는 국내 데이터시장 규모를 30조원 수준으로 키우고 인공지능(AI) 분야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 벤처기업)을 10개 이상 육성한다.

정부는 16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R&CD 혁신허브에서 열린 ‘제1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이같이 확정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수소차·연료전지 분야를 양대 축으로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기 위해 수소의 생산·저장·운송·활용 전 분야를 아우르는 추진 전략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해 1800대에 그쳤던 수소차 보급을 2022년까지 8만대로 늘리고 수소차 관련 전문인력 육성과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수소경제 활성화 최종 방안은 17일 울산에서 열리는 수소경제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발표할 예정이다.

AI 분야에서 유니콘기업 10곳을 탄생시키기 위한 인프라 구축도 진행된다. 우선 올해 743억원을 투입해 양질의 데이터를 축적·유통·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10개)과 빅데이터센터(100개)를 구축한다. 또 중소기업과 벤처들의 데이터 사업을 돕기 위해 600억원 규모의 데이터 구매·가공 바우처 지원사업도 시작한다.
특히 개인정보가 포함된 빅데이터를 가명정보로 변경해 사업에 활용할 수 있게 만드는 전문기업에는 최대 75%의 비용을 정부가 지원한다. 금융·통신·에너지·유통·의료 등 5개 분야에서 개인 동의를 바탕으로 정보를 사업적으로 활용하는 ‘마이데이터 시범사업’에 97억원을 투입한다.

데이터·AI 분야 연구를 위한 기반도 조성된다. 내년부터 2029년까지 1조원을 들여 기업과 대학, 연구소 등이 함께 연구할 수 있는 AI 융합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관련 분야 인재 1만명을 키운다. 정부는 이를 통해 지난해 18조원 규모였던 데이터시장을 5년 뒤 30조원 규모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주력산업에 대한 지원책도 제시됐다. 홍 부총리는 “자동차·조선·디스플레이·석유화학 등 4대 업종의 경쟁력 제고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8대 선도사업 가운데 중요한 스마트공장·산단, 미래차, 핀테크, 바이오헬스에는 제도 개선과 재정·세제를 집중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활성화 대책을 2월 말, 늦어도 1분기 안에 마련해 상반기 중에 작은 성과라도 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9-01-17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