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 집창촌’ 폐상가 옥상서 쇠사슬 시위…철거보상 요구

입력 : ㅣ 수정 : 2019-01-13 15: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가보상 요구하는 청량리 588 재개발 세입자 청량리 588 재개발 세입자들이 13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의 한 철거 대상 건물 옥상에서 추가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2019.1.1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가보상 요구하는 청량리 588 재개발 세입자
청량리 588 재개발 세입자들이 13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의 한 철거 대상 건물 옥상에서 추가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2019.1.13 뉴스1

13일 오전 9시께부터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2층짜리 폐상가 건물 옥상에서 ‘588집창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소속 관계자 여러 명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옥상에 오른 비대위 소속 A씨는 목에 건 쇠사슬을 전봇대에 연결하고 뛰어내리겠다고 위협을 했다.

옥상에는 A씨 외에 다른 비대위 회원 3명도 함께 올라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옥상 바닥에 석유를 뿌려둔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다만, 시위는 시간이 지나며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시위대는 모두 남성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들은 청량리 성매매 집결지 내 점포 세입자들로, 재개발로 성매매 집결지가 해체되고 점포를 잃게 되자 보상을 요구하기 위해 집회를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해 1층에 에어매트리스를 설치했다.

비대위 책임자와 폐상가가 위치한 청량리 제4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추진위원회 위원장이 문제해결을 위해 논의를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