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상, 日에 ‘북일협상시 강제동원 문제 거론할 것’ 통보”

입력 : ㅣ 수정 : 2019-01-13 1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도통신 보도…“지난달 몽골 외교장관 중개로 日에 전달”
리용호 북한 외무상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리용호 북한 외무상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달 “북미협상이 이뤄지면 일제의 한반도 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몽골을 통해 일본 정부에 전했다고 교도통신이 복수의 북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13일 통신에 따르면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지난달 8일 몽골을 방문해 담딘 척트바타르 몽골 외교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만큼 (강제동원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일본이 이미 사망한 납치 피해자 및 북한에 오지 않은 인물을 송환하라고 요구하는 등 비합리적 주장을 하고 있으며, 일본이 납치 문제를 계속 거론하면 강제동원된 840만여명의 조선인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발언 내용은 지난달 중순 일본을 방문한 척트바타르 몽골 외교장관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제의 강제동원 문제는 1939년 일본이 국가총동원법에 의해 국민징용령을 내려, 한반도 출신자를 일본 기업이 운영하는 광산 등으로 동원한 것을 말한다.

리 외무상이 밝힌 ‘840만여명’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지난해 11월 11일 ‘과거죄악을 부정하는 후안무치한 망동’이라는 해설 기사에서 언급한 수치다.

당시 노동신문은 “일제가 840만여명의 조선사람을 유괴, 납치, 강제연행해 죽음의 전쟁터와 고역장들에 내몰고 20만명의 조선 여성들을 성노예로 만들었다”며 수백만 명의 우리 민족을 야수적으로 학살한 것과 같은 치 떨리는 반인륜적 만행을 저질렀다고 일본을 비판했다.

북한은 강제동원 피해자에게 강제 노역을 시킨 일본 기업에 대한 우리나라 대법원의 배상 판결 이후 일본 측에 판결 수용을 압박하며 비판해 왔다.

리 외무상의 발언은 한국과 보조를 맞춰 일본에 압박을 가해 납치 문제에 대한 일본 측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가 있다고 교도통신은 해석했다.

일본 내각관방 산하 ‘납치문제대책본부’는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가 17명이라고 규정했다.

이 가운데 5명은 2002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총리의 방북에 즈음해 귀국했다.

그런 만큼 현재 문제가 되는 납치 피해자는 12명이다. 일본 정부는 이들의 생사확인 및 귀국을 요구하고 있다.

이 밖에도 일본 정부는 883명을 특정 실종자로 보고 있다. 특정 실종자는 납치 피해자로 인정하지는 않았지만 납치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인물을 말한다.

그러나 북한은 12명 가운데 8명은 사망했고 4명은 북한에 있지 않다며 일본 측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납치 문제는 이미 해결된 사안이란 것이 일관된 입장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국제 포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