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 중 화재…6살 딸 위독

입력 : ㅣ 수정 : 2019-01-13 1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이 난 상가주택 내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불이 난 상가주택 내부

경기 여주시의 한 상가주택에서 부부싸움 중 불이 나 일가족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13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5분쯤 여주시내 한 상가주택 4층 A(40)씨 집 거실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시간 30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집 안에 있던 A씨의 6살 난 딸이 심정지 상태에서 병원으로 이송돼 위중한 상태다. 아내 B(40)씨 등 부부는 팔과 다리 등에 심한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고, 다른 자녀 둘도 화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자녀 문제로 부부싸움을 하던 중 기름통에서 흘러나온 등유가 석유난로에 옮겨 붙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석유통을 든 A씨를 가족들이 말리던 중 쏟아진 석유가 난로에 튀어 불이 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