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한반도 지진 115회…특징은?

입력 : ㅣ 수정 : 2019-01-13 1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대 최다는 2016년 252회
지난해 한반도 지진 115회. 연합뉴스

▲ 지난해 한반도 지진 115회. 연합뉴스

지난해 한반도와 그 주변 바다에서 발생한 지진이 관측 사상 세 번째로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한반도와 그 주변 바다에서 발생한 지진은 115회로 조사됐다. 기상청이 지진을 관측하기 시작한 1978년 이래 가장 많은 지진이 일어났던 해는 2016년(252회)이다. 이어 2017년(223회), 지난해 순이다.

2016년 9월 12일 경북 경주에서는 1978년 이래 가장 강력한 규모 5.8의 지진이 일어났다. 이어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는 두 번째로 강력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난해 역대 세 번째로 많은 지진이 발생한 것은 이 포항 지진의 여진 영향이 컸다. 우남철 기상청 지진 전문 분석관은 “지금까지 포항 지진의 여진은 총 100회 발생했는데 지난해 연초 많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발생한 가장 강력했던 지진은 2월 11일

포항 북구 북서쪽 5㎞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4.6의 지진이다. 이 지진도 규모 5.4 지진의 여진이었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올해도 규모가 큰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