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수사 완전 불법행위” 분노 트윗

입력 : ㅣ 수정 : 2019-01-13 1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미 전 FBI 국장 “내가 만든 적들 누군지 보라”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공동취재단

▲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공동취재단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수사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 트럼프 대통령이 FBI를 비난하는 트윗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와우, 망해가는 뉴욕타임스를 보고 알았는데 몹시 나쁜 이유로 대부분 FBI에서 해고되거나 물러나야 했던 부패한 전임 고위 관리들이 내가 거짓말을 일삼는 제임스 코미(전 FBI 국장)를 해임한 뒤 아무 이유나 증거도 없이 나에 대해 수사를 개시했다니 이건 완전한 불법행위다”라고 썼다.

이어 “FBI는 코미의 형편없는 리더십 탓에 완전한 혼란 상태에 있었다”고 비난했다.

코미는 FBI 국장으로 재임하던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클린턴 전 장관이 사설 이메일 서버로 공문서를 주고받았다는 스캔들에 대해 수사를 두 차례나 시작했다가 돌연 중단했다. 트럼프 측은 이를 강하게 비판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절친인 밥 뮬러(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든든하게 지켜주고 있는 부패한 경찰”이라며 “내가 코미를 해고한 날은 미국에 완전히 좋은 날이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러시아와 친하게 지내는 것은 좋은 일이며 언젠가 양국 관계가 회복되기를 기대한다”라고 썼다.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3시간 뒤 “나를 판단할때는 내가 만든 적들이 누구인가를 보라”는 프랭클린 D. 루스벨트 전 대통령의 명언 한 줄을 인용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