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오늘 ‘홍역 감시체계‘ 종료…신속 대응으로 확산 막아

입력 : ㅣ 수정 : 2019-01-13 08: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 홍역 환자 잇따라 발생 홍역은 급성 발진성 바이러스 질환으로 전염성이 매우 높다. 홍역에 걸리면 초기에 감기처럼 기침, 콧물, 결막염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고열과 함께 얼굴에서 시작해서 온 몸에 발진이 나타날 수 있다. 사진 질병관리본부 제공

▲ 대구 홍역 환자 잇따라 발생
홍역은 급성 발진성 바이러스 질환으로 전염성이 매우 높다. 홍역에 걸리면 초기에 감기처럼 기침, 콧물, 결막염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고열과 함께 얼굴에서 시작해서 온 몸에 발진이 나타날 수 있다.
사진 질병관리본부 제공

지난해 12월24일 안양지역 홍역 확진환자 발생 이후 3주간 지속됐던 ‘홍역 추가환자 감시체계’가 13일 종료됐다.

경기도는 확진환자 발생 이후 환자 가족과 의료진, 의료기관 외래환자를 포함해 환자와 교회, 식당 등에서 접촉한 사람 등 총 1256명에 대한 접촉자 관리를 실시했으며, 최대 잠복기인 3주간 추가 환자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감시 체계를 해제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도는 확진환자 발생 직후인 지난달 26일 질병관리본부,도 보건환경연구원,도 감염병관리지원단, 보건소, 의료기관 등 관계기관과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접촉자 관리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그 결과, 홍역 추가 감염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홍역 면역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된 접촉자 8명에 대해선 예방접종이 실시됐다.
유럽에서 올해 상반기에만 4만 1000여건 이상의 홍역이 발생함에따라 예방접종이 필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신문 DB

▲ 유럽에서 올해 상반기에만 4만 1000여건 이상의 홍역이 발생함에따라 예방접종이 필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신문 DB

도는 2차 예방접종을 완료하지 못했거나 면역력이 낮은 노약자를 중심으로 홍역이 소규모로 발생할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만큼 경계를 늦추지 않을 계획이다.

조정옥 경기도 감염병관리과장은 “홍역 발생 이후 관계기관이 함께 발빠르게 대응한 덕분에 유행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며 “홍역환자가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홍역 예방접종과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