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풀 반대’ 분신 택시기사 빈소 한강성심병원에 설치

입력 : ㅣ 수정 : 2019-01-12 14: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카오 카풀 시행에 반대하며 분신해 숨진 개인택시 기사 임모(64)씨의 빈소가 12일 오전 설치됐다.
광화문 택시 화재 9일 오후 6시 3분께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서 택시에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택시운전자가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2019.1.9 독자 이상호씨 제공/연합뉴스

▲ 광화문 택시 화재
9일 오후 6시 3분께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서 택시에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택시운전자가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2019.1.9
독자 이상호씨 제공/연합뉴스

택시업계 관계자는 “고인이 치료받다 숨진 여의도 한강성심병원 장례식장에 오늘 아침 빈소가 마련됐다”며 “장례위원들도 지정돼 구체적인 장례 절차 진행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택시 4개 단체 비상대책위원회는 앞서 장례를 ‘택시단체장’ 7일장으로 치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날 오전에는 국회 앞 천막농성장에 임씨 분향소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임씨는 9일 오후 6시께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에 세워둔 자신의 택시 안에서 분신한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그는 카카오 카풀에 반대하며 카카오와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반발한 택시기사의 분신 사망은 작년 12월10일 최모(57)씨 이후 두 번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