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화하는 한일 ‘레이더 갈등’…“美도 중재 안 나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1-12 1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닛케이…“日, 이달 초 美에 일본측 입장 전달…美는 신중”
한일 간 ‘레이더 갈등’이 발생한 지 3주가 됐지만 양국 간 의견이 여전히 대립하고 동맹국인 미국도 중재에 나서지 않으면서 장기화할 기미가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2일 전했다.
국방부 유튜브 캡처

▲ 국방부 유튜브 캡처

신문은 “한국과 일본은 다음 주 중에 방위 당국 간 2번째 실무자 협의를 여는 방향을 모색하고 있지만, 해결의 실마리는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번 레이더 갈등의 주요 쟁점은 ▲ 우리나라 광개토대왕함이 일본 해상자위대 P-1 초계기에 화기 관제(사격 통제) 레이더(STIR)를 겨눴는지 ▲ 초계기가 광개토대왕함에 대해 위협 비행을 했는지 ▲ 초계기가 광개토대왕함에 무선망으로 레이더 조사(照射, 겨냥해서 비춤) 의도를 물었는데 광개토대왕함이 무시했는지 등이다.

일본은 광개토대왕함이 여러 차례에 걸쳐 해상자위대 초계기에 화기 관제 레이더를 비췄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 군은 광개토대왕함이 빠르게 접근하는 일본 초계기를 식별하기 위해 영상 촬영용 광학카메라를 가동했을 뿐, 초계기를 향해 추적 레이더 빔을 방사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우리 군은 초계기가 광개토대왕함 주변 상공에서 낮은 고도로 위협 비행을 했다며 사과를 요구했지만, 일본 측은 “관련 규정에 적합하게 비행했다”며 사과를 거부하고 있다.

무선망 교신 문제에 대해서도 일본 측은 3개 주파수로 통신을 시도했지만 한국 측이 무시했다고 했지만, 우리 군은 잡음이 심해서 들리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후 일본이 자신들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자료라며 초계기가 촬영한 동영상을 편집해 일본어와 영어, 한국어 등 자막까지 넣어 공개하는 여론전에 나섰고, 우리도 반박 동영상을 제작해 배포하며 맞섰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은 지난 4일에는 통합막료감부(우리의 합참에 해당)를 통해 미국의 인도태평양사령부에 레이더 논란과 관련한 일본의 입장을 전달하고 지원을 당부했다.

그러나 미국은 한일 간 레이더 갈등에 대해 중재에 나서는 데는 신중한 입장이라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한국과 일본 모두 미국의 우방인 만큼 어느 한쪽 편을 들 경우 한미, 한미일, 미일 공조에 균열이 올 수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닛케이는 “일본 정부가 카드로 남겨놓은 것은 (초계기가 포착한) 레이다 전파 정보를 한국 측에 제시하는 방안”이라며 “이 정보와 한국 함정 레이다 전파를 비교하면 (논란의 진실을 가릴) 결정적 증거가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 방위성이 지난해 12월 하순 한국 측과의 화상회의에서 레이더 전파 정보 교환을 제안했지만 한국 측이 이를 거부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이번 공방은 지난달 20일 오후 일본 해상자위대의 P-1 초계기가 동해상에서 활동 중인 우리 구축함 광개토대왕함에 가까이 접근한 뒤 촬영을 한 것이 발단이다.

일본 측은 해당 수역이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이라고 주장하지만, 한국과 일본 간 EEZ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중간수역으로 전해졌다.

일본 방위성은 그다음 날부터 광개토대왕함이 자국 초계기에 ‘화기 관제 레이더’를 조사했다고 주장하며 사과를 요구했지만, 우리 정부는 일본 초계기를 향해 문제의 레이더를 운용하지 않았다고 반박하면서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