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텝 바이 스텝… ‘템플 스노보더’ 정해림의 힘

입력 : ㅣ 수정 : 2019-01-10 0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여자 스노보드 사상 최초 FIS 월드컵 본선 진출 ‘새 역사’
평행 회전서 14위… 1년 만에 순위 경신
초2 시절 육군 장교 아버지 따라 시작
가세 기울자 절 생활… 새벽마다 단련
지난해 유로파컵서도 우승 성장 밑거름
9일 오스트리아 바트가슈타인에서 열린 2018~19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 평행 회전에서 눈밭을 가르고 있는 정해림.  대한스키협회 제공

▲ 9일 오스트리아 바트가슈타인에서 열린 2018~19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 평행 회전에서 눈밭을 가르고 있는 정해림.
대한스키협회 제공

‘#step by step(한 걸음씩) #첫 16강’

‘한국 여자 스노보드의 간판’ 정해림(24·한국체대)이 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이다. 자신의 말처럼 정해림은 이날 한국 여자 스노보드의 새 이정표를 또 하나 정복했다. 오스트리아 바트가슈타인에서 열린 2018~19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월드컵 평행 회전에서 한국 여자 스노보드 최초로 상위 16명(예선 13위로 통과)이 진출하는 본선 토너먼트에 올라 최종 14위를 차지한 것이다. 지난해 1월 불가리아에서 열렸던 스노보드월드컵에서 평행 대회전 17위를 기록했던 자신의 최고 순위를 1년 만에 경신했다.

정해림은 초등학교 2학년 때 육군 장교 출신인 아버지를 따라 처음 스노보드를 시작한 이후 한 걸음씩 새 역사를 개척해 왔다. 처음 주목을 받은 것은 2012년 FIS 북미컵(NAC) 알파인 스노보드 평행 대회전에서 두 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하면서다. 당시 NAC 우승은 한국 선수 중 최초이며 아시아에서도 2003년 다케우치 도모카(일본)에 이어 두 번째였다. 지난해에는 슬로베니아와 스위스에서 각각 열린 FIS 유로파컵 평행 대회전에서 연달아 우승을 차지했다. 월드컵보다는 한 단계 아래 대회이긴 하지만 한국 선수 중 유로파컵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것은 정해림이 처음이다. 초·중·고 선수를 다 합쳐도 스노보드 여자 선수가 61명에 불과한 ‘불모지’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것이다.

정해림은 ‘템플 스노보더’로도 불린다. 경기 양평군 용문사와 서울 은평구 수국사에 머물며 운동을 해 왔기 때문이다. 부친 정씨는 딸의 뒷바라지를 위해 군복을 벗고 가구 사업에 뛰어들었다 2011년 부도를 맞아 경제 사정이 어려워진 뒤 절간으로 거처를 옮겼다. 정해림은 새벽 4시쯤 예불 시간에 맞춰 일어나 산에서 뛰며 하체 단련을 했다. 한국에서는 설상 훈련을 많이 할 수 없는 데다가 국제 대회 출전 경비도 빠듯했지만 이를 악물며 버텨냈다.

정해림은 아직도 성장 가능성이 무한하다. 이날 우승을 차지한 클라우디아 리글러(오스트리아)는 올해 46세다. 스물두 살이나 어린 정해림이 계속 노력한다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과 그 이후의 대회에서 또다시 한 걸음 나아갈 가능성이 충분하다. 정해림은 “월드컵 사상 첫 본선(16강)에 진출해 기쁘다. 언젠가 월드컵에서 우승하는 날이 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1-1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