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월 세 차례 슈퍼문… 4월부터는 별똥별 쏟아진다

입력 : ㅣ 수정 : 2019-01-10 09: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9년 별별 우주 이벤트
오는 7월 20일은 아폴로 11호가 달에 착륙해 인류가 최초로 달에 발을 내디딘 지 50년이 되는 날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는 7월 20일은 아폴로 11호가 달에 착륙해 인류가 최초로 달에 발을 내디딘 지 50년이 되는 날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공

“가슴 속에 하나둘 새겨지는 별을/이제 다 못 헤는 것은…별 하나에 추억과/별 하나에 사랑과/별 하나에 쓸쓸함과/별 하나에 동경과/별 하나에 시와…”(윤동주 ‘별 헤는 밤’ 중에서)

네덜란드 출신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는 “별을 보는 것은 언제나 나를 꿈꾸게 한다”며 ‘별이 빛나는 밤’과 ‘론강 위로 별이 빛나는 밤’이라는 명작을 남겼다. 청명한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 하얀 꽃잎을 흩뿌려 놓은 듯 그사이를 가로지르는 은하수, 그리고 별똥별을 보고 있노라면 아무리 무감각한 사람일지라도 ‘아’ 하는 탄성이 절로 나오는 것을 막을 수는 없을 것이다.

세 번의 슈퍼문, 8차례의 유성우 현상에 수성의 태양면 통과, 개기월식, 금환일식 등 자연의 경이로움을 드러내는 우주 이벤트들이 올해 우리 머리 위에서 숨 가쁘게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년… 심우주 관측 박차

올해는 더군다나 1969년 7월 20일 아폴로 11호가 인류 최초로 달에 발을 내디딘 지 50년이 되는 해이자, 1919년 5월 29일 영국의 천문학자 아서 에딩턴 경이 아인슈타인의 일반상대성이론을 입증한 일식 관측을 한 지 100년이 되는 해이다. 이 때문에 세계 각국은 달 탐사를 비롯해 심우주 관측을 위해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1일 미국 심우주탐사선 ‘뉴허라이즌스호’는 태양계 최외곽에 해당하는 카이퍼 벨트에 있는 소행성 ‘울티마 툴레’와 조우하면서 2019년을 열었다. 3일에는 중국 달 탐사선 ‘창어4호’가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하면서 올해 다양한 천문 우주쇼가 벌어질 것을 일찌감치 예고하기도 했다.
오는 5월 29일은 영국 천문학자 아서 에딩턴 경이 일식 관측을 통해 아인슈타인의 일반상대성이론의 검증에 성공한 지 100년이 되는 날이다. 영국 왕립천문학회·아서 에딩턴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는 5월 29일은 영국 천문학자 아서 에딩턴 경이 일식 관측을 통해 아인슈타인의 일반상대성이론의 검증에 성공한 지 100년이 되는 날이다.
영국 왕립천문학회·아서 에딩턴 제공

오는 21일은 개기월식과 함께 슈퍼문 현상이 나타난다. 올해는 2월, 3월에도 슈퍼문 현상이 예정돼 있다. EPA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는 21일은 개기월식과 함께 슈퍼문 현상이 나타난다. 올해는 2월, 3월에도 슈퍼문 현상이 예정돼 있다.
EPA

●21일 개기월식… 가장 큰 달은 2월 19일

우선 오는 21일 개기월식과 함께 슈퍼문 현상이 나타날 예정이다. 슈퍼문은 달이 지구와 가장 가까워지는 시기와 보름달이 뜨는 시기가 겹쳐 평소보다 보름달이 더 크게 보이는 현상을 말한다. 달은 지구를 원형이 아닌 타원형으로 공전하고 있기 때문에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깝고 보름달이 뜨는 시기는 자주 겹쳐지지 않는데 올해는 1월에 이어 2월 19일, 3월 21일에도 슈퍼문 현상이 있을 예정이다. 올해 가장 큰 달을 볼 수 있는 때는 두 번째 슈퍼문이 나타나는 2월 19일이다. 특히 착시현상으로 인해 달이 하늘 한가운데 떠 있을 때보다 지평선에 걸려 있을 때 더 크게 보인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별자리 가로지르는 8차례 유성우 세례

유성우는 아마 가장 화려한 천문 이벤트가 될 것이다. 유성우는 지구가 공전을 하면서 혜성이나 소행성이 지나간 지점을 통과할 때 그 잔해들이 지구인력에 빨려 들어와 대기권에서 타면서 비처럼 내리는 현상을 말한다. 4월 22일쯤 거문고자리 유성우를 시작으로 5월 6일 물병자리 에타유성우, 7월 28일 물병자리 유성우, 8월 13일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를 비롯해 크리스마스이브 무렵 작은곰자리 유성우까지 밤하늘을 가로지르는 우주쇼를 모두 8차례 볼 수 있다.

한편 2월 1일에는 미국 민간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미국항공우주국(NASA)과 함께 개발 중인 유인우주선 ‘드래곤’을 시험발사한다. 같은 날 인도는 궤도선과 착륙선, 탐사로봇을 탑재한 두 번째 달 탐사선 ‘찬드라얀2’를 발사하게 된다.

우주개발 분야에서는 후발국가인 이스라엘은 보름 뒤인 2월 15일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달 착륙선을 실어 발사할 계획이다. 3월 1일에는 미국 보잉사가 유인 우주선 ‘스타라이너’의 무인 시험발사가 예정돼 있다. 오는 10월 15일 유럽 우주기구(ESA)와 스위스 연방우주국은 태양계 바깥에 있는 지구형 행성들을 찾기 위한 우주망원경을 실은 ‘칩스’(CHEOPS) 우주선을 발사할 계획이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9-01-10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