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조국 색깔론 공격…“전참시 정권의 척수”

입력 : ㅣ 수정 : 2018-12-31 17: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수석을 상대로 질의하고 있다. 2018.12.31  국회방송 유튜브 캡처

▲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수석을 상대로 질의하고 있다. 2018.12.31
국회방송 유튜브 캡처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색깔론’ 공세를 폈다.

전 의원은 31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조국 수석의 경력을 거론하며 “전참시 정권의 척수”라고 몰아세웠다.

이날 운영위원회는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이 폭로한 민간인 사찰 및 블랙리스트 의혹을 풀기 위한 목적으로 소집됐다.

전 의원은 그러나 조 수석의 장관 인사 검증 실패를 집중적으로 비난했다.

전 의원은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등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낙마한 인사와 청문보고서 채택을 받지 못한 채 장관에 임명된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등의 명단을 제시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조국 수석 관련 자료를 제시하고 있다. 2018.12.31  국회방송 유튜브 캡처

▲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조국 수석 관련 자료를 제시하고 있다. 2018.12.31
국회방송 유튜브 캡처

전 의원은 “낙마한 인사들은 모두 조 수석과 관련이 있었다”며 “조 수석은 무능한 분이 아니라 전지전능한 분이라고 느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 의원은 서울대 법대 교수,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소장 등 조 수석의 이력을 문제 삼았다.

심지어 조 수석이 1980년대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건에 연루돼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구속된 일까지 거론했다.

전 의원은 “전대협(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참여연대로 구성된 시대착오적 좌파 정권의 척수”라며 조 수석을 공격했다.

이어 전 의원은 “조 수석은 민정수석이 아니라 일자리 수석”이라며 “이런 사람들에게 일자리를 주려고 했다니 이게 웬말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