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은도시락 데워 먹고 달고나 별 모양 만들고…60·70년대 추억 속으로 ‘삼국유사 화본마을’

입력 : ㅣ 수정 : 2018-12-27 02: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어촌공사의 겨울 추천 여행지
한국농어촌공사는 겨울 추천 농촌 여행지·코스로 경북 군위군에 있는 ‘삼국유사 화본마을’을 추천한다.
농촌 여행 활성화를 위한 이미지.  한국농어촌공사 제공

▲ 농촌 여행 활성화를 위한 이미지.
한국농어촌공사 제공

삼국유사 화본마을에는 60~70년대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체험들이 많다. 그중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것은 교실에서 직접 데워먹는 추억의 양은도시락이다. 기본 인원 10명이 충족되고 3일 전에 예약하면 체험할 수 있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이 프로그램은 어른들에게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하지만 학교에서 자율 배식을 하는 요즘 아이들에게는 생소한 광경일 수 있다”면서 “부모와 아이는 그 시절의 맛을 재연한 도시락을 함께 먹으면서 옛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억의 양은 도시락만큼 달고나 만들기도 인기다. 먹는 재미만큼 내용물을 젓고, 마음에 드는 모양을 찍는 등 직접 만드는 재미가 쏠쏠하다.

본격적으로 60~70년대 추억에 빠지고 싶다면 ‘엄마아빠 어렸을 적에’란 제목의 문화전시장 관람을 추천한다. 폐교 위기에 놓였던 산성중학교 건물을 개조해 만든 전시장은 영화 포스터와 풍금, 카세트테이프, 공중전화 등 다양한 소품들로 당시 시대를 재현해놨다. 아울러 옛날 교복체험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학창시절을 추억하는 어른들에게도 인기가 좋다. 교복은 사진 촬영뿐만 아니라 대여도 가능하다.

김태곤 객원기자 kim@seoul.co.kr

2018-12-27 3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