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감반 표적’ 된 조국 靑민정수석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입력 : ㅣ 수정 : 2018-12-23 23: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북 프로필 사진엔 ‘민정수석 수락사’…정면대응 의지
靑, 제기된 의혹마다 반박…국정은 ‘민생·경제’에 방점
23일 변경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3일 변경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

청와대 특별감찰반(특감반)에서 검찰로 돌아간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으로 의혹 논란이 거세진 가운데, 청와대는 23일 제기된 의혹마다 조목조목 반박을 내놓으며 맞대응하고 있다. 특히 야권의 표적이 된 조국 민정수석은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바꾸며 정면돌파 의지를 다졌다.

김 수사관이 최근 한 매체와 통화에서 “현역 A 장관의 일감몰아주기 의혹 등을 일일보고서에 써서 보고했다”며 이 일이 자신이 징계를 받은 원인이 된 것 같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일일보고는 그야말로 근태관리 차원에서 받는 것이며 거기 적힌 내용은 기억하지 못한다”고 반박했다.

박 비서관은 이날 연합뉴스에 “수사관이 어제 어떤 일을 했고, 오늘 어떤 일을 할지를 점검하는 수준의 보고서이며, 구체적인 내용이 담긴 것도 아니다”라며 “이를 근거로 징계를 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청와대 다른 관계자 역시 “이제까지 나온 김 수사관의 주장은 사실과 다른 점이 많다.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으니 곧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그때까지는 청와대도 허위 주장에 대해 상세히 반박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야권 공세의 표적이 된 조국 민정수석의 경우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바꾸며 이번 논란을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경고등 켜진 청와대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의 비위 정황이 잇따라 드러나는 상황에서 반부패비서관실 외에도 민정수석실 산하 다른 비서관실의 특감반원도 골프 회동을 한 것으로 추가 확인됐다. 사진은 2일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청와대를 배경으로 빨간 신호등이 켜진 모습.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고등 켜진 청와대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의 비위 정황이 잇따라 드러나는 상황에서 반부패비서관실 외에도 민정수석실 산하 다른 비서관실의 특감반원도 골프 회동을 한 것으로 추가 확인됐다. 사진은 2일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청와대를 배경으로 빨간 신호등이 켜진 모습.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조 수석이 올린 사진에는 “고심 끝에 민정수석직을 수락했습니다. 능력 부족이겠지만 최대한 해보겠습니다.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습니다.”라는 문구가 담겼다. 이 문구는 조 수석이 지난해 5월 11일 민정수석으로 결정된 뒤 내놓은 수락사에 담긴 문구다.

여기에는 자유한국당이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 수석을 검찰에 고발하는 등 공세가 거세지고 있으나 이와 관계없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검경수사권 조정 등 사법개혁에 고삐를 죄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이처럼 민정수석실을 중심으로는 이번 논란에 정면대응 기조로 임하는 것과 별도로, 청와대는 연말 국정운영을 경제·민생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뜻을 내비치고 있다.

최근 계속되는 국정지지율 하락세 역시 다른 요인보다는 민생·경제 분야 부진이 결정적 원인으로 작용한다는 것이 청와대의 판단이다.

특감반 논란에 대한 언론 대응을 국민소통수석실이 아닌 박 비서관으로 일원화한 것 역시, 국민소통수석실은 앞으로 민생 현안을 중심으로 국정 전반을 홍보하는 본업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이 담겨 있다고 연합뉴스가 분석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